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04.21 20:00
수정 : 2017.04.21 20:00

모두가 꺼리는 집도의 자처한 임종룡

등록 : 2017.04.21 20:00
수정 : 2017.04.21 20:00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관가에서 손 꼽히는 ‘일 중독자’(워커홀릭)로 유명하다. 어려워 보이는 과제도 묵묵히 추진해 결국 이뤄낸 게 많다.

16년 만의 우리은행 민영화, 24년 만의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금융공기업 성과연봉제 도입 등이 대표적 성과다. 추진 과정에서 논란이 적지 않은 사안들이었지만 그는 피하지 않았다. 필요할 때마다 기자간담회를 자처해 논란이 되는 부분은 직접 해명하고 기자들이 납득할 수 있게 충분히 설명할 만큼 소통에도 능했다.

임 위원장이 최근 또 다시 어려운 임무를 자처했다. 부실 기업인 대우조선해양을 살린다며 집도의로 나선 것이다. 그러나 2015년 10월 대우조선에 4조2,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며 “더 이상 추가 지원은 없다”고 말한 게 그의 발목을 잡았다. 이유야 어쨌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지 않은 건 그의 과오다. 지난달 23일 정부가 채권단의 고통 분담을 전제로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대우조선 추가 지원 방안’을 내놓자 그를 향해 책임론이 쏟아졌다. 말을 뒤집었다는 비판도 나왔다. 대우조선 처리 문제는 새 정부에 넘겨야 한다는 주문도 많았다.

임 위원장은 ‘책임론’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면서도 “대우조선 문제는 국가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고려할 때 한시도 지체할 수 없다”며 구조조정을 밀어붙였다. 차기 정부에 과제를 넘기는 것은 오히려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 과정은 쉽지 않았다. 그가 내 놓은 방안은 한 달 안에 모든 채권단으로부터 고통분담을 이끌어내야 법정관리를 피할 수 있는 고난도 해법이었다. 임 위원장은 주말도 없이 대우조선에 매달렸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채권단 합의를 끌어내 대우조선은 이제 회생의 길로 접어들었다. 정부를 향해 날 선 비판을 서슴지 않던 한 경제학자는 “임 위원장이 책임론을 의식하지 않고 대우조선 구조조정을 마무리한 덕분에 차기 정부에선 큰 짐을 덜었다”며 긍정 평가를 내렸다.

물론 그의 소신이 좋은 결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산 하나를 넘었을 뿐 가야 할 길이 멀다. 정부의 대우조선 구조조정 해법을 둘러싼 국민들의 의구심도 여전하다. 그래서 대우조선 회생만큼 공적자금 회수는 더 중요하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