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7.05.15 11:17
수정 : 2017.05.15 11:21

주민 24% 스트레스 고위험군 서해5도… 이웃끼리 돌본다

등록 : 2017.05.15 11:17
수정 : 2017.05.15 11:21

인천시, 정신건강 지킴이 40명 양성

게티이미지뱅크

주민 4명 중 1명이 스트레스 고위험군으로 나타난 서해 5도에서 주민이 이웃들의 정신건강을 돌보는 정신건강 지킴이 사업이 추진된다. 인천시는 백령도와 연평도, 대청도 주민 40명을 정신건강 지킴이로 양성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우울감, 알코올 의존 등 정신건강이 취약한 고위험군 주민을 조기 발견해 적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또 자살 위험 대상자와 자살예방센터를 연결하는 중간다리도 맡는다.

지난해 연평도 주민 206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선별검사를 벌인 결과, 약 24%가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지난해 국가정신건강현황 예비조사 결과보고서에서도 서해 5도가 포함된 옹진군 주민의 우울감 경험률은 7.9%, 고위험 음주률은 24.8%으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옹진군에는 정신건강증진센터가 없어 주민들이 상담이나 서비스를 받거나 전문병원을 이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인천에는 광역 1곳, 기초 9곳의 정신건강증진센터가 있다.

시는 22일부터 한달간 부녀회장, 이장 등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이틀간 교육을 거쳐 백령도 20명, 연평도와 대청도 각각 10명의 정신건강 지킴이를 지정할 계획이다. 정신건강 지킴이는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알리는 홍보물 배포, 정신건강 고위험군 발굴, 정신보건전문요원을 통한 모니터링 등을 맡게 된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롯데 후원금 의혹' 전병헌, 검찰 출석… '불법 관여 안해'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LPGA 투어 3관왕’ 박성현, 39년 만의 대기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