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1.11 09:59
수정 : 2018.01.11 10:04

문성현 “24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 열자”

등록 : 2018.01.11 09:59
수정 : 2018.01.11 10:04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포스트 타워에서 열린 '2018 노사정 신년인사회'에서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노사정위) 위원장이 11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열어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구성에 대한 협의를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노사정 사회적 대화의 재개를 위해 양대노총이 요구한 기존 노사정위의 해체까지 불사하겠다는 것이다.

문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가오는 24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한국경영자총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 6명이 함께 하는 노사정 대표자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 잘 사는 나라, 노동이 존중 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경제ㆍ사회 주체들이 함께 모여 숙의하고 공감대를 도출해야만 한다”면서 “사회적 대화가 불가피하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은 추후 노사정 대표자회의의 성사를 위해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협의를 해나갈 계획이다.

양대노총이 노사정위를 대신할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마련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노사정위 정상화’에 얽매이지 않고 임시회의기구에서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마련을 위한 논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논의 결과에 따라 노사정위의 해체까지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문 위원장은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개최해 사회적 대화의 정상화 방안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를 제안한다”면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의견을 모아주신다면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 의제, 운영방식, 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하여 그 어떤 개편 내용도 수용하겠다”고 했다.

양대노총은 노사정위를 탈퇴한 후 이를 대신할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자고 요구해왔다. 지금의 노사정위 체제에서는 사회적 대화에 나설 수 없다는 것이다. 이날 정부가 사실상 양대노총의 요구에 응답하면서, 멈춰있던 노사정 대화에도 일단 청신호가 켜졌다. 그러나 문 위원장이 제안한 대표자 회의 참석에 긍정적인 한국노총과 달리 민주노총은 새 위원장 선출 후 신임 집행부 인선 등의 내부 사정으로 인해 지금 당장 참석 여부를 결정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집행부뿐 아니라 조합원들의 의견을 듣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