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2.13 16:32

'보니야 영입' 삼성, 드디어 외국인 구성 완료

등록 : 2018.02.13 16:32

삼성 새 외국이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사진=삼성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삼성이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지었다.

외국인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28)와 계약을 마쳤다.

삼성은 13일 '보니야와 총액 70만 달러의 조건에 사인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삼성은 다린 러프와 팀 아델만에 이어 세 번째 외국인 선수를 확정하면서 외인 구성을 마쳤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보니야는 우완 투수다. 삼성은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 152km, 평균구속 148km를 던지며 특히 메이저리그 상위 레벨의 체인지업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커브와 체인지업 등 변화구 스트라이크 능력에서도 삼성의 전수를 받았다.

빅리그 경험도 있다. 2014년 텍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비해 빅리그 통산 15경기(선발 7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6.28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219경기(선발 64경기)에 나가 35승31패, 평균자책점 3.36을 거뒀다.

보니야는 "명문 구단 삼성에 입단해 기쁘다. 선발 투수로최대한 많은 이닝을 던지고, 나의 강점인 탈삼진 능력을 활용해 팀에 최대한 많은 승리를 안겨주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고 소감을 밝혔다.

보니야는 14일 전지훈련 장소인 일본 오키나와로 떠날 예정이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쇼트트랙 500m 출격' 최민정, 두 마리 토끼 노린다

[인터뷰] '감빵생활' 김경남 '신원호PD 열혈 팬…흥행 확신'

[르포] 발길 끊긴 남대문시장의 탄식 '평창올림픽·설 대목 기대는 물거품'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컬링 대표팀 파죽의 5연승, 첫 4강 진출 쾌거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GM, “한국GM 빚 22억달러 주식으로 전환할 테니 산은도 1조 투입해라”
재건축규제 참여정부로 회귀…서울 10만3천800가구 타격
바른미래ㆍ민평당, 선거연대에 일단 선 그었지만…
구인난 한국당, ‘올드보이 귀환’ 전략으로 선회하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