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5.11 15:39

서울시교육감 보수 후보 박선영 교수 선출

등록 : 2018.05.11 15:39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유민주국민연합에서 열린 '보수우파 서울시교육감 단일후보 확정발표 및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단일후보로 선출된 박선영 동국대 교수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다음 달 치러질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박선영 동국대 교수가 보수진영 단일 후보로 선출됐다.

‘좋은교육감추대국민운동본부’(교추본)와 ‘우리교육감추대시민연합’(우리감) 공동위원회는 우파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모바일투표 결과 박 교수가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5~10일 두 단체에서 각각 진행된 모바일 투표에는 학부모ㆍ교육단체 관계자 등 2,200여명(교추본 1,024명ㆍ우리감 1,200여명)이 참여했다.

박 교수는 교추본 투표에서 49.71%, 우리감 투표에서 69.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박 교수는 이에 따라 6ㆍ13 지방선거에서 보수진영 단일화를 거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 나서게 된다. 박 교수는 “무너진 공교육을 바로 잡고, 21세기 4차 산업을 이끌어나갈 미래 영재를 키워나가며 학교를 학교답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다만 단일화 논의 과정에서 4명의 대상자 중 곽일천 전 서울디지텍고 교장이 참여를 철회하고 일부 단체가 이탈하는 등 내홍을 치러 일각에서는 사실상 단일화 의미가 퇴색한 게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당초 이번 경선에는 박 교수와 곽 전 교장, 최명복 한반도평화네트워크 이사장, 두영택 광주교대 교수 등 4명이 참여했지만, 곽 전 교장은 “교추본과 우리감이 특정 후보를 염두에 두고 움직인다”며 참여 의사를 철회했다.

이 밖에도 서울교원단체총연합회장을 지낸 이준순 예비후보(대한민국미래교육연구원장)는 보수 진영 경선에 참여하지 않고 독자 출마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결국 보수 진영에서는 3명 안팎의 후보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진보 진영은 서울교육감인 조희연 예비후보를 단일후보로 선출했다. 중도 성향으로 분류되는 조영달 예비후보(서울대 교수)도 출사표를 던졌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