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6.14 18:05

경남도의회 민주당 ‘제1당’으로 부상

등록 : 2018.06.14 18:05

민주당 34석ㆍ한국당 21석

정의당 1석ㆍ무소속 2석

자유한국당이 다수를 차지했던 경남도의회도 이번 6ㆍ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의원 후보가 대거 당선돼 제1당을 차지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최종 개표 결과 민주당은 지역구 의원 52명을 뽑는 경남도의원 선거에서 31석을 얻어 비례대표 3명을 더해 총 34석을 차지, 과반을 확보했다.

반면 한국당 소속 당선인은 19명에다 비례대표 2명을 더해 21석을 확보하는 데 그쳐 원내 2당으로 주저 앉았다.

여기에 무소속이 2석, 정의당은 비례대표 1석을 확보했다.

이 같은 도의원 당선현황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전체 55명 중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이 50석,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2석, 노동당 1석, 무소속 2석 이었던 점과 대비된다.

지역별로는 민주당이 김해시 7개 선거구를 비롯, 창원시 의창구 3개, 창원시 진해구 3개, 거제시 3개 선거구, 함안군 2개 선거구를 싹쓸이 했으며, 진주시와 고성ㆍ남해군에서도 민주당 도의원을 배출했다.

이처럼 민주당 소속 광역의원이 다수당을 차지하게 된 것은 같은 당 김경수 도지사 당선인과 18개 시ㆍ군 중 7명의 시장ㆍ군수 당선 등 경남을 몰아친 민주당 바람몰이의 영향에 힘 입은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경남도의회 1당을 차지하게 되면서 김경수 도정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등 의정활동의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아프리카 첫 유엔 사무총장 코피 아난 별세
김학용, 복무기간 44개월로 하는 군 대체복무법안 발의
태풍 ‘솔릭’ 예상경로 보니… 6년 만에 한반도 상륙 가능성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정부 단속에도 집값 상승 기대 여전… “문 닫고 영업 중”
폭염ㆍ열대야 잠시 주춤… 내일부터 다시 기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