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진주 기자

등록 : 2018.06.13 13:49
수정 : 2018.06.13 20:00

478차례 헌혈한 교사 등 ‘헌혈자의 날’ 유공자 표창

등록 : 2018.06.13 13:49
수정 : 2018.06.13 20:00

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를 열고 헌혈 유공자를 표창한다고 13일 밝혔다.17세부터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 온 교사 김동식 씨를 비롯해 지금까지 416번 헌혈한 김경철(픽셀라인 직원)씨,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씨 등 개인 28명이 장관 표창을 받는다. 2005년부터 학생과 교직원 4,218명이 헌혈에 나선 용문고등학교와 최근 5년간 장병 13만2,800명이 단체헌혈에 동참한 육군훈련소 등 10개 기관도 수상자로 선정됐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주도 당 혁신에 반발 조짐도
하태경 의원에 사과한 김부선, 무슨 일이...
김동철 “한국당 복귀하거나 평화당 기웃거릴 의원 없어”
인수위 출범 이재명 “처음보다는 끝이 중요하다”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오늘 월드컵 스웨덴전 “이길 확률 30%…그래도 이변 기원”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