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8 19:55

'금의환향' 박항서 "예상치 못했던 성과, 책임감 더 크다"

등록 : 2018.02.08 19:55

박항서 베트남 감독/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베트남을 이끌고 AFC U-23 대회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감독이 잠시 한국 땅을 밟았다.

박항서 감독은 8일 오후 인천 송도 홀리데이 호텔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준우승 소감과 향후 포부를 밝혔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 1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사상 첫 준우승을 달성했다.

박 감독은 "대회 기간 동안 베트남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베트남 대표팀에 많은 성원을 보내준 한국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며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양국의 우호관계에 좋은 영향을 끼치길 바란다고 말했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양국 관계가 더 돈독해진 것 같아 기쁘다.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베트남 대표팀 감독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좋은 성과가 나올 거라고 예상하지는 못했다. 베트남 국민들께서 부담스러울 정도로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책임감도 느끼고 노력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약체로 구분됐던 베트남을 이끌고 좋은 성과를 냈던 비결에 대해서는 "이영진 수석코치와 배명호 피지컬 코치 등 코칭스태프와 준비 과정에서 많은 논의를 했다. 선수와 코칭스태프 간의 신뢰와 믿음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 같다. 또한, 승부차기로 가는 과정에서 체력 등 선수들이 정신력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베트남 선수들의 K리그 진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 감독은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K리그에서의 환경과 스타일이 또 다르다. 짧은 기간 베트남에 가있었지만, 베트남 축구만의 장점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천=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9일 개회식과 함께 17일 대장정 돌입

‘리턴’ 고현정, 하차 사태 “책상 박차고 촬영장 떠나VS폭행 말도 안 돼”

'혹시나 역시나' 대우건설 인수 발 뺀 호반건설, 누굴 탓하리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