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6.20 04:40

천안시, 민자방식 서울∼세종 고속도 조기 착공 촉구

등록 : 2017.06.20 04:40

KDI 민자 적격성 조사 ‘타당하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도

충남 천안시가 정부에 서울∼세종 고속도로 2단계(안성∼세종) 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천안시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세종 고속도로 2단계 민자 적격성 조사 결과 수요의 적격성과 경제성이 확인됐다”며 “공사 조기 완료를 목표로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1단계 서울∼안성(71㎞)과 2단계 안성∼세종(66㎞) 등 2구간으로 천안을 지나는 2단계는 민자사업으로 진행되며 2025년 개통 예정이다

2단계 민자사업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KDI) 민자 적격성 조사에서 지난달 말 ‘타당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지난 1일 충북도와 청주시가 청주를 경유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수정 노선안을 마련, 국토교통부에 재건의하는 등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을 놓고 타 시ㆍ도의 견제는 높은 상황이다.

천안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는 청주시 요구 노선으로 변경하면 사업이 더 늦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역시 조속한 추진을 지역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향후 절차가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