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영
PD

등록 : 2017.03.14 11:00

[영상] “내 맘을 받아줘~!” 푸른발 부비새의 고백법

등록 : 2017.03.14 11:00

푸른발 부비새 한 쌍이 부리를 맞대고 있다. Thedodo.com 영상 캡처

갈라파고스 섬에 서식하는 푸른발 부비새의 ‘진지한’ 사랑 고백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도가 공개한 영상 속 푸른발 부비새 수컷은 암컷의 마음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성공적인 고백을 위해서는 몇 가지 관문이 남아있다. 먼저 수컷 스스로 매력을 뽐내야 한다. 수컷은 자신의 발이 얼마나 크고 파란지 암컷에게 자랑한 후 날개를 펴고 인사를 한다. 이 행동에 흥미를 느끼는 암컷도 날개를 펴서 인사를 하는 것으로 답례를 한다. 이후 수컷은 준비한 나무 막대 선물을 전달하며 마음을 표현하며, 암컷 부비새가 선물을 받아주면 한 번 더 자신의 발을 자랑하면서 고백을 마친다.

영상을 제작한 엘렌 토마스 씨는 “젊고 건강한 부비새 수컷일수록 더 크고 푸른 발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광영PD broad0_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인물360˚]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