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영
PD

등록 : 2017.03.14 11:00

[영상] “내 맘을 받아줘~!” 푸른발 부비새의 고백법

등록 : 2017.03.14 11:00

푸른발 부비새 한 쌍이 부리를 맞대고 있다. Thedodo.com 영상 캡처

갈라파고스 섬에 서식하는 푸른발 부비새의 ‘진지한’ 사랑 고백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도가 공개한 영상 속 푸른발 부비새 수컷은 암컷의 마음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성공적인 고백을 위해서는 몇 가지 관문이 남아있다. 먼저 수컷 스스로 매력을 뽐내야 한다. 수컷은 자신의 발이 얼마나 크고 파란지 암컷에게 자랑한 후 날개를 펴고 인사를 한다. 이 행동에 흥미를 느끼는 암컷도 날개를 펴서 인사를 하는 것으로 답례를 한다. 이후 수컷은 준비한 나무 막대 선물을 전달하며 마음을 표현하며, 암컷 부비새가 선물을 받아주면 한 번 더 자신의 발을 자랑하면서 고백을 마친다.

영상을 제작한 엘렌 토마스 씨는 “젊고 건강한 부비새 수컷일수록 더 크고 푸른 발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광영PD broad0_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