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5.19 08:30
수정 : 2017.05.19 08:30

골! 골! 손흥민, 시즌 20, 21호 골 폭발

1986년 차붐의 19골 기록, 31년 만에 넘어서

등록 : 2017.05.19 08:30
수정 : 2017.05.19 08:30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9일 레스터시티 원정에서 자신의 올 시즌 20번 째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레스터=AP 연합뉴스

손흥민이(25ㆍ토트넘)이 한국 선수 유럽리그 단일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썼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레스터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원정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6-1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차범근이 1985~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세운 시즌 19골을 31년 만에 넘어섰다.

또 잉글랜드 진출 두 시즌 만에 한국인 통산 최다 골 기록도 29골로 새로 수립했다. 종전에는 손흥민과 함께 박지성이 27골로 최다를 기록하고 있었다. 지난달 15일 본머스와 경기에서 시즌 19번째 골을 터뜨린 뒤 5경기에서 침묵했던 손흥민은 약 한 달 만에 골 맛을 보며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14골,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을 합해 21골을 채웠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도움을 기록하며 이날 경기 첫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오프사이드를 절묘하게 피하며 상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골키퍼와 다시 한 번 마주 섰고, 이번에는 직접 슛을 노리기보다 정면에서 쇄도하는 케인에게 기회를 내줬다. 케인은 골문 쪽으로 달려들며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1-0을 만들었다. 지난달 8일 왓포드전 이후 약 1개월 10일 만에 나온 도움이었다. 손흥민은 이로써 시즌 6호, 리그 5호 도움을 기록했다.

21번째 골까지 넣은 뒤 벤치로 달려가 함께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 레스터=AP 연합뉴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전반 36분 드디어 자신의 시즌 20호 골을 만들어냈다.

알리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재치 있게 띄워준 공을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상대 골문을 갈랐다. 손가락으로 ‘20’을 만들어 보인 손흥민은 활짝 웃으며 골 세리머니를 펼쳤고 중계 카메라에 입을 맞추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것으로 그치지 않았다. 팀이 3-1로 앞선 후반 26분에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묵직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토트넘은 21일 헐시티와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종전을 끝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