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5.17 07:35

트럼프 “지켜봐야 할 것” 北 대응 방안 두고 고심

등록 : 2018.05.17 07:35

트위터에서도 침묵

백악관 ‘리비아 모델’에 “정해진 틀 없어…트럼프 모델 따른다”

“정상회담 열릴 것으로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 (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재고를 경고한 데 대해 대응 방향을 놓고 고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한 자리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취소할지 우려되느냐?', '북미정상회담이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라고 거듭 말했다. 이어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전혀 통보 받은 바도 없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으며, 아무 것도 듣지 못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게 무엇이든 간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엄포를 놓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우리는 지켜볼 것이다.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도 북한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은 채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이 거부 의사를 밝힌 리비아 모델에 대해 “우리가 적용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만 주장하는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런 견해가 나왔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나는 우리가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해진 틀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것(비핵화 해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 회담 재고를 경고한 북한의 주장에 대해 “이것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이라며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취소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