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5.16 18:54
수정 : 2017.05.16 22:28

朴의 3인방ㆍMB의 집사, 靑 요직 꿰찬 측근

역대 정부에선 화근

등록 : 2017.05.16 18:54
수정 : 2017.05.16 22:28

박근혜 청와대 입성 동시에

이재만ㆍ정호성ㆍ안봉근 동행

MB 땐 이상득 보좌진이 실세

김백준은 靑 ‘곳간 열쇠’ 맡아

노무현 보좌 그룹도 요직 차지

이광재ㆍ서갑원ㆍ최도술 중용

역대 대통령들은 출범 초기 예외 없이 핵심 측근들을 청와대 주요 보직에 중용했다. 정권 창출에 결정적 역할을 한 뒤 청와대에 입성한 측근들은 그러나 하나 같이 비리 사건에 연루되거나 비선 논란에 휘말리는 등 정권에 부담만 안기고 말았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퇴장은 비선 논란을 사전 차단하는 극약 처방인 셈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핵심 실세는 소위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 정호성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입성과 동시에 이들을 총무비서관과 제1, 2부속 비서관에 임명했다. 3인방과 함께 실세로 꼽히던 신동철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소 부소장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에 이어 정무비서관으로 중용됐다. 의원 그룹 중에서는 박 전 대통령 취임 전 대변인 역할을 했던 이정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무수석에 이어 홍보수석까지 맡아 호위무사 역할을 했다. 대선 기간 실세로 급부상한 조윤선 전 의원도 여성부장관과 정무수석을 거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까지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측근 그룹은 모두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함께 국정농단에 휘말려 정권 몰락의 길을 자초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에는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보좌진 출신들이 핵심 실세로 군림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가운데 박영준 전 비서관을 1기 청와대 인선에서 기획조정비서관에 앉힌 것을 시작으로 국무총리실 국무차장과 지식경제부 2차관으로 중용했다. ‘왕차관’ 이란 말이 회자될 정도로 권력을 등에 업고 막후에서 권력을 휘둘렀지만, 박 전 비서관은 민간인 불법사찰과 파이시티 인허가 청탁, 원전 비리 혐의 등에 연루돼 옥살이를 했다. 이상득 전 의원 국회부의장 시절 비서실장을 맡았던 장다사로 전 비서관 역시 청와대 정무1비서관을 시작으로 민정1비서관, 기획관리실장, 총무기획관 등 핵심 요직을 두루 맡았다.

고려대 동문이자 MB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비서관도 취임 초부터 청와대 곳간인 총무비서관과 총무기획관을 맡아 이 전 대통령 임기 대부분을 보좌했다. 반면 창업공신이면서도 취임 초 이상득 전 의원과 갈등을 빚었던 정두언 전 의원과 주변 인사들은 핵심 요직을 맡지 못했다. 이재오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치러진 18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1년 가량 미국에 머물다 귀국해 특임장관으로 정계에 복귀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초기 청와대 인선도 다르지 않았다. 이광재 국정상황실장이나 이호철 민정1비서관, 서갑원 의전비서관이 모두 노 전 대통령과 정치를 함께 시작한 측근들이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은 총무비서관 인사 실패로 쓴 맛을 봐야 했다. 임기 시작과 함께 부산상고 동창이자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을 맡았던 최도술씨를 총무비서관에 등용했지만 최 전 비서관은 대기업에서 불법 대선자금 11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7개월 만에 물러났다. 노 전 대통령은 이어 죽마고우로 알려진 정상문 총무비서관을 임명했지만, 박연차 사건 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면서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었다. 참여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문 대통령이 총무비서관 자리에 양 전 비서관이 아닌 정통 관료인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을 선임한 결정적 배경이다. 노 전 대통령 핵심 측근 중에는 안희정 충남지사만 정권 내내 아무런 보직을 맡지 않았다.

김성환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포항 방문 “학생 안전, 공정성 고려해 수능 연기”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한글로도 가능”…국내 쇼핑몰 활용 팁
“귀순 북한병사, 북한 돌아가는 악몽 꾼다고 해”
“실물 좀 보자” 아이폰X 매장, 점심시간에도 북적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온 돼지 30마리…호남고속道서 트럭 전도
[카드뉴스] 맞아야만 '데이트 폭력'인가요?
'10만 원에 가능?” 수능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수험표 거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