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2.14 11:34
수정 : 2018.02.14 11:37

한국철도시설공단 첫 내부 출신 이사장 김상균

등록 : 2018.02.14 11:34
수정 : 2018.02.14 11:37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신임 이사장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으로는 첫 내부 출신인 김상균 전 철도공단 부이사장이 취임했다.

김 신임 이사장은 14일 출근하자마자 그 동안 공공기관에서 관례적으로 해 오던 형식적인 취임식을 생략한 채 본사 사무실을 일일이 찾아가 직원들과 악수하며 첫 인사를 나눴다.

김 이사장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고객만족 최우선’으로 ‘최고품질 및 안전한 철도서비스 제공’, ‘부정ㆍ부패 척결’, ‘철도 공공성 강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 등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 고객만족 경영을 통해 “내부고객 만족이 외부고객 감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면서 “자부심 넘치고 신바람 나는 좋은 일터”를 조성하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1979년부터 철도청, 건설교통부 철도국장 등 30여 년간 철도분야에서 일하며 잔뼈가 굵었다. 2004년 1월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과 철도청 건설 분야가 합쳐져 출범한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내부 출신이 이사장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6ㆍ13 선거판 흔드는 재건축ㆍ재개발 조합들
[단독] 남북 정상, 지난달 회담 때 ‘6ㆍ15 공동행사 약식 진행’ 합의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한쪽엔 연금펀드, 한쪽엔 투자상품...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