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5.11 11:30

[애니팩트]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 증거는 없다

등록 : 2018.05.11 11:30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 증거는 없다. 픽사베이

지진이 나기 전 쥐떼가 ‘우루루루’ 쏟아져 나와 다른 장소로 피신하는 장면. 만화나 영화에서 한 번쯤 보셨을 텐데요. 정말로 동물들은 지진이 일어나기도 전에 미리 예측할 수 있는 걸까요?

독일지구과학연구센터(GMZ)의 지진학자 하이코 보이트는 지난달 ‘미국지진협회보’에 발표한 논문에서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지진 전 동물들이 보인 비정상적 행동에 대한 논문 700편을 검토했는데요. 논문에 나온 지진의 횟수는 160회, 논문이 다룬 동물은 곤충, 새, 물고기, 개, 고양이, 소를 포함한 130종에 달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논문 대부분이 과학적으로 미흡하다는 게 그와 동료들이 내린 결론입니다. 평상시 동물들의 행동에 대한 정확한 관찰 자료가 없었기 때문에 지진을 앞두고 동물들이 보인 비정상적 행동이 정말 ‘비정상적인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는 또한 “지진 이전의 동물들의 비정상적인 행동은 아주 약한 초기 진동을 느낀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논문의 90%가 지진 발생 지점으로부터 100km 이내 지역에서 지진 발생 전 60일 동안의 동물 행동을 관찰한 것이었는데요. 이 논문들을 재검토해보니 동물들이 이상행동을 보인 시점과 장소가 초기 진동이 발생한 시점ㆍ장소와 유사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죠.

동물들에게 의존하기보다는 보다 정확한 지진 관측 기기를 개발하는 게 더 빠를 수 있겠네요.

▶       동그람이 페이스북 방문하기

▶       동그람이 포스트 방문하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시속 126㎞ 강풍 동반한 태풍 솔릭, 23일 상륙 예상
최재성, 김진표와 손 잡나...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 클라이막스
‘내전 후 시리아’, 가스관 건설 등 논의한 메르켈과 푸틴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토끼랑 산다] 토끼 턱에 생긴 구멍 2개
[그소문] “수영장에 뿌려진 정액으로 임신?” 진실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