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7.04.03 15:14
수정 : 2017.04.03 15:16

국내 최초 인터넷은행 케이뱅크 출범

25년 만에 새로운 은행 탄생…24시간 온종일 영업

등록 : 2017.04.03 15:14
수정 : 2017.04.03 15:16

 

 국내 최초의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3일 출범했다.새로운 은행이 금융당국의 인허가를 받고 출범한 건 1992년 평화은행 이후 25년 만이다.케이뱅크는 3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 황창규 KT회장 등 주요 인사가 참가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

케이뱅크는 24시간 365일 어느 곳에서나 고객이 원하는 은행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뱅크 에브리웨어'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지점이 없어 인건비가 들지 않는다.

대출 등 대부분의 업무도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통해서 처리할 수 있다.이에 따라 비교적 낮은 수준의 대출 금리를 유지할 수 있다. 케이뱅크는 청년·소상공인 서민계층을 대상으로 연 4.2% 수준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예정이다.케이뱅크는 이 밖에도 정기 예금 수준의 이자를 보장하는 요구불예금을 출시했으며 별도의 추가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도 케이뱅크 은행 앱 내에서 구동되는 '휴대폰 OTP' 등의 기능도 탑재했다.케이뱅크의 출범으로 핀테크를 둘러싼 기존 은행과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 여덟번째부터)과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등이 런칭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부터), 황창규 KT회장,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등이 관련 금융서비스 시연을 살펴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과 황창규 KT 회장이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서비스 출범 기념식'에 참석해 금융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제1금융권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는 시중은행보다 최대 2%포인트 낮은 대출금리와 편의성을 내세워 이날 정식 영업을 시작한다.뉴스1








대한민국종합 10위 4 5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최소 ‘2억원’ 돈방석 앉은 배추밭 꼬마
이상호의 스키 사상 첫 메달을 만든 ‘특급 서비스’
중국인들, 춘제 연휴에만 158조원 소비… 어떻게 썼나
안경 벗고 눈물 쏟은 ‘안경선배’ “한국 컬링 새 역사 쓰고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