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7.06.19 18:11
수정 : 2017.06.19 18:11

김효주, 교생실습 복귀 두 번째 대회 만에 톱10 진입

등록 : 2017.06.19 18:11
수정 : 2017.06.19 18:11

김효주. KLPGA제공

김효주(22ㆍ롯데)가 교생실습을 마치고 투어에 복귀 후 두 번째 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총 상금 200만 달러)에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시즌 자신의 최고 성적이다.

김효주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더필드 컨트리클럽(파69ㆍ6,451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김효주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해 다니엘 강(25ㆍ미국), 카를로타 시간다(27ㆍ스페인)와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효주는 3라운드까지 단독 6위를 달렸지만 4라운드에서 많은 타수를 줄이지는 못 했다.

김효주가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마지막 날 1라운드에서 샷을 하고 있다. 그랜드래피즈=AFP 연합뉴스

김효주는 4월 롯데 챔피언십 출전 이후 2개월 동안 투어 활동을 중단하고 교생 실습을 했다. 지난주 매뉴라이프 클래식을 통해 복귀해 공동 11위의 성적을 냈고 이어진 이번 대회에서는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올 시즌 개막전인 퓨어 실크 바하마에서 공동9위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 톱10 진입이자 시즌 자신의 최고 성적이다.

우승은 17언더파 263타를 친 브룩 헨더슨(20ㆍ캐나다)에게 돌아갔다. 브룩스는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 4,000만원)를 챙겼다. 지난해 7월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이후 1년 만에 거둔 승리이면서 투어 통산 4승째다.

브룩 헨더슨이 19일(한국시간)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그랜드래피즈=AP연합뉴스

박성현이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마지막 라운드 첫 번째 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그랜드래피즈=AFP 연합뉴스

3라운드까지 선두에 불과 1타 뒤진 공동 2위였던 박성현(24ㆍKEB하나은행)과 신지은(25ㆍ한화)은 이날 나란히 3타를 잃고 11언더파 269타, 공동 13위로 필드를 빠져 나왔다. 특히 박성현은 마지막 7개 홀에서 뒷심 부족으로 4타를 잃어 아쉬움을 더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안철수, 이유미 구속영장 발부되면 입장 표명
국민당 이용주, “이유미 단독범행”…카톡 대화 공개
빠르게 퍼지는 ‘페트야 랜섬웨어’ “걸리면 부팅도 불가”
친구처럼 조깅 하다가도 회담장에선 싸늘…사진으로 본 역대 한미정상회담
대구희망원 전 원장신부, 감금ㆍ횡령으로 징역 3년
보호소로 간 유기동물들 어떻게 됐을까
[영상] 늘 봤던 롤스로이스와 다른 '던 블랙 배지' 첫 공개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