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클팀 기자

등록 : 2018.06.09 05:56
수정 : 2018.06.09 05:58

[데일리 부산모터쇼] 대박 예감, 렉서스가 공개한 신형 ES 300h

등록 : 2018.06.09 05:56
수정 : 2018.06.09 05:58

렉서스 코리아가 2018 부산모터쇼에서 신형 ES를 선보였다.

2018 부산모터쇼에서 렉서스의 신형 ES가 공개되었다.

7일 2018 부산모터쇼 미디어 데이에서 렉서스 코리아가 미디어 세션을 진행하며 신형 ES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ES는 렉서스의 날렵하고 예리한 디자인을 기반으로 새로운 저중심, 고강성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어 더욱 뛰어난 승차감과 여유로운 공간, 그리고 더욱 커진 체격을 자랑한다.

특히 새로운 디자인은 렉서스 신형 ES의 핵심 중 하나다. 렉서스의 감성이 돋보이는 예리한 디자인의 스핀들 그릴과 컴팩트한 크기에 날렵하게 다듬어진 트리플 빔 LED 헤드라이트를 적용해 전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측면은 넉넉한 세단의 감성을 강조하면서도 쿠페에 가까운 날렵하고 유려한 루프 라인을 적용하여 보다 다이내믹하고 완성도 높은 이미지를 선사한다. 이를 통해 향후 라인업에서 제외될 GS의 공백을 대비하는 모습이다.

이번 부산모터쇼에서 실내 공간이 공개되진 않았으나 신형 ES는 기존 ES 대비 더욱 넉넉한 실내 공간에 렉서스 특유의 장인 정신이 반영된 고급스러운 소재 및 구성이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신형 ES의 보닛 아래에는 렉서스가 새롭게 다듬은 앳킨슨 사이클 2.5L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의 조합을 마련했다. 특히 흡기효율 향상 및 고속연소로 높은 수준의 열효율을 구현했으며 전기모터의 힘을 통해 보다 즉각적인 출력 전개 및 효율성의 개선을 이뤄냈다.

이와 함께 렉서스는 신형 ES에 다양한 첨단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경쟁력을 개선했다. 실제 신형 ES에는 렉서스 첨단 안전 사양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 총 10개의 SRS 에어백, 사각지대 감지모니터(BSM) 및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 등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신형 ES의 공개에 나선 타케무라 노부유키 렉서스 코리아 사장은 "ES는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하이브리드 세단"이라고 강조하며 "렉서스 하이브리드 라인업의 대표 주자인 신형 ES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신형 ES 300h는 오는 10월 국내에 공식 출시를 예고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