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7.04.24 16:05
수정 : 2017.04.25 00:11

AP “중국 제재로 평양 ATM 멈췄다”

등록 : 2017.04.24 16:05
수정 : 2017.04.25 00:11

북한 평양 순안국제공항 국제선 터미널에 설치된 류경상업은행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옆에서 지난 11일 한 남녀가 환전을 하고 있다. 평양=AP 연합뉴스

북한 평양에 설치된 몇 안 되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중국의 제재로 인해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평양 순안국제공항 국제선 터미널에 있는 ATM 2기는 몇 달 전 설치됐고 전원도 들어오고 있지만 여전히 ‘시험 단계’로 실제 운용은 되지 않고 있다.

북한 류경상업은행이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평양 시내 한 중간급 관광호텔과 공항에 설치한 ATM에는 전원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

이 호텔 내에 있는 류경상업은행 사무소의 창구 직원들은 AP에 “지난달 시작된 중국의 제재 때문에 북한 내 ATM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은행감독기관은 이들 증언의 진위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이는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중국이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AP는 해석했다.

또 중국인 관광객 수가 줄어들면서 ATM 가동의 필요성이 사라졌을 수도 있다. 이들 ATM은 한글로 작동방법을 설명하고 있기는 하지만 북한 돈이 아닌 중국 돈만 인출할 수 있게 돼 있다. 주로 중국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기기인 셈이다. 현재 중국 내 여행사들은 한반도 긴장으로 인해 북한 여행 상품의 판매 규모를 축소하고 있다. 중국은 트럼프 정부로부터 북한의 송유관 등 경제적 생명줄 통제를 동원해 핵실험 등 도발을 막아달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그러나 현재 중국이 미국의 요구에 제대로 응하고 있는지는 미지수다. 중국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지했지만 최근 몇 달간 양국간 무역총액은 오히려 늘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