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8.05.31 10:30
수정 : 2018.05.31 10:32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등 의혹에 법적책임 묻기로

등록 : 2018.05.31 10:30
수정 : 2018.05.31 10:32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 정책협약식을 가지기전 인사말을 하면서 상대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말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 등 자신을 향한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법적책임을 묻기로 했다.

이 후보는 31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9일 TV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제기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이 후보는 “(해당 여배우가)딸 양육비를 못 받아서 소송을 해달라고 했고 제 (변호사)사무실에 가서 사무장과 세부사건 내용을 상담해라고 했다”며 “그런데 사무장한테 조사를 시켰는데 이미 양육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그래서 이길 수 없는 사건은 할 수가 없다고 제가 거절했다.이게 전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피스텔 밀회 부분도 (해당 여배우가)한 번도 저를 지목한 일은 없는데도 사람들이 혹시 이재명 아닐까라고 생각할 수 있는 요소를 곳곳에 그려놓았다”며 “김 후보 등에 대한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가 제기한 ‘돈선거’ 의혹에 대해서도 이 후보는 “의혹 제기는 할 수 있지만 ‘선거사무소 뒤풀이’ ‘이재명의 선거운동원이 줬다’ ‘5만원짜리 뭉치’ ‘돈선거’라고 하는 것은 마타도어(흑색선전)이자 허위사실 유포”라며 “자원봉사자들끼리 저녁을 먹다가 그 중 한 명이 다른 지지자들에게 밥이나 사먹으라고 5만원씩 걷어서 20만원 줬다는데 (캠프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 이것도 선거 후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남 후보에 대해서도 검증할 게 있으면 검증하라”는 한국당 측의 입장에 대해 이 후보는 “그게 그들이 원하는 바인데 진흙탕 속에서 뒹굴면 다 진흙 덩어리가 될 테고 구별이 안 된다”며 “할 게 없어서 못 하는 게 아니라 네거티브 없는 정책선거를 하겠다는 약속을 꼭 지킬 것이다. 도민들의 집단지성을 믿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파주시 금촌역 광장 유세와 평화협력남북교류 중심도시 정책협약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13일간의 공식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붉은불개미 대량번식 시도 흔적… 방역 비상
“부담감은 행복한 고민이야… 터져라, 손흥민”
한ㆍ러 FTA, 서비스ㆍ투자분야부터 추진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넘버3 골키퍼의 통쾌한 반란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수사권 조정안 실행 땐 미제사건 늘고 대응 늦어질 수도”
[아하! 생태!] ‘어딜 가야 먹을게 많지…’ 새들도 무리에서 맛집 정보 얻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