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대 기자

등록 : 2017.03.19 17:27
수정 : 2017.03.19 17:27

‘혁신 중국’의 아이콘 공유자전거

[특파원 24시]

등록 : 2017.03.19 17:27
수정 : 2017.03.19 17:27

IT 기술ㆍ빅데이터 적극 활용

친환경 공유경제 신모델로

정부도 보조금 지원 등 적극

한 네티즌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전거 공유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 주황색 자전거가 모바이크, 노란색 자전거가 오포다. 바이두 캡처

자전거는 중국에서 여전히 중요한 교통수단 중 하나다. 많은 도시가 평지에 조성돼 있고 대부분의 시내 도로에는 푸루(輔路ㆍ자전거도로)가 마련돼 있다.

전반적인 경제 수준의 향상으로 자동차가 도로를 가득 메우고 있지만, 중국인들의 자전거 사랑은 유난하다 싶을 정도다.

가장 흔하고 단순한 교통수단인 자전거가 최근엔 ‘혁신 중국’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바로 자전거 공유 서비스 때문이다. 최첨단 ITㆍ모바일 기술과 결합했고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고 환경친화적인 데다 공유경제의 신모델로도 손색이 없다. 공적 자본에 기초한 공공자전거 서비스는 여러 나라에 있지만, 중국에선 IT 기술과 접목돼 민간이 주도하는 공유경제 시스템으로 발전한 것이다. 중국 정부는 법ㆍ제도 정비와 정책ㆍ재정 지원을 통해 이를 핵심 국가전략인 ‘인터넷 +’, ‘중국 제조 2025’의 모범사례로 만들어가고 있다.

자전거 공유 서비스의 대표 주자는 모바이크(mobike)와 오포(ofo)다. 스마트폰 앱으로 주변의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한 뒤 자전거의 락(lock)이 해제되면 이용했다가 목적지 주변의 안전한 공간 어디에든 주차하면 된다. 이용 요금은 30분 단위로 0.5위안(약 83원)에 불과하다. 요금 지불도 위챗페이나 즈푸바오 등 스마트폰 결제시스템을 이용한다. 2014년 오포가 한 대학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시작했고 2016년에 모바이크가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경쟁체제가 구축됐다.

모바이크ㆍ오포 등의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돋보이는 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고 있는 점이다. 사용자가 주행한 전체 루트와 거리를 모두 데이터화해 분석한 뒤 이를 다른 도시 진출 등에 활용하는 식이다. 실제로 모바이크는 지난해 10월 광저우에 진출할 당시 베이징에서 2개월 가량 축적ㆍ분석한 데이터를 활용했다. 위치정보시스템을 이용하고 주정차 공간 개념을 없앤 것 역시 혁신적이다.

이들의 수익구조도 주목할 만하다. 이용 요금만으로는 자전거 생산단가를 맞추기도 힘들지만 서비스 이용객이 내는 보증금(모바이크 299위안, 오포 99위안)을 활용하면 얘기가 전혀 달라진다. 회원 탈퇴시 전액 반납해주지만 이용의 편의성 때문에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 지난 1월 현재 모바이크와 오포 이용자가 각각 500만명에 육박하니 보증금 규모만도 엄청나다.

모바이크와 오포에는 지난해부터 천문학적인 투자가 몰리고 있다. 텐센트ㆍ디디추싱(자동차 공유 서비스)ㆍ샤오미 등과의 제휴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일부 숙박 공유 서비스 업체들과의 제휴설도 나온다. 중앙ㆍ지방정부가 대규모 예산을 편성해 자전거도로를 재정비하고 자전거 제조ㆍ구매 보조금을 책정하는 등의 지원에 나선 것도 마찬가지 이유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