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2.13 16:13
수정 : 2018.02.13 20:18

박찬우 의원직 상실... 재보선 7곳으로 확대

등록 : 2018.02.13 16:13
수정 : 2018.02.13 20:18

박찬우 자유한국당 의원

박찬우(충남 천안갑)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대법원 확정 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에 따라 6ㆍ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이 총 7곳으로 확대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이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의원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을 6개월 앞둔 2015년 10월 충남 홍성군에서 새누리당(현 한국당) 충남도당 당원 단합대회를 열어 선거구민 750명을 상대로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선거법은 국회의원이 선거 관련 범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을 확정받으면 당선을 무효로 한다. 박 의원은 선고 직후 “가혹한 형량에 비통한 마음”이라며 “선고 결과에 대해 천안 시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박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재보선 지역은 7석으로 늘어나 여야 모두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게다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들의 사퇴가 이어질 전망이라 총 10곳이 넘는 미니 재보선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재보선 지역이 국민의당(3석), 한국당(2석), 민주평화당(1석), 민중당(1석) 등 야권에 집중되면서 야권은 이를 사수하기 위해 사활을 걸 태세다. 여당 또한 재보선이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과 직결된 만큼 원내 1당을 유지하기 위해 의원 영입 등 치열한 물밑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20대 총선 후보자등록 과정에서 재산을 축소 신고한 혐의(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염동열(강원 태백ㆍ횡성ㆍ영월ㆍ평창ㆍ정선) 한국당 의원은 벌금 80만원을 확정받아 가까스로 의원직을 유지했다. 김정현 virtu@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