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민재용 기자

등록 : 2017.04.23 18:00

직원 40%가 R&D인력… “5년 내 글로벌 톱3 제약장비 업체로”

[강소기업이 미래다] 세종파마텍 박남규 대표

등록 : 2017.04.23 18:00

글로벌 제약사 깐깐한 요구 맞추며

선진국 제품 대비 가격 20% 수준

80개국 수출 세계 시장 10위권

“2% 부족한 기술력도 따라잡자”

올해 매출 20% 확대 공격적 목표

우리가 먹는 약은 생각보다 복잡한 공정을 거쳐 만들어진다. 제약회사는 약 효능에 따라 알약(고형제)으로 만들지, 캡슐에 약 분말 가루를 넣을지 고민한다.또 온도와 습도 등 제조 환경에 따라 약 효능이 달라지기 때문에, 제약기계 내 환경을 엄격히 통제해 약을 생산한다. 만들어진 약의 무게를 확인하고 불량 여부를 검사해 내는 것도 약 제조 과정의 주요 업무다.

이러한 제약 생산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건 바로 첨단화된 제약장비다. 제약회사들이 약 특성에 맞춰 각기 다른 기능을 가진 제약장비를 구입하는 추세가 늘어가는 이유다.

국내 대표 제약장비업체인 세종파마텍은 글로벌 제약회사들의 까다로운 주문 요구를 그대로 맞춰 제조장비를 납품하는 업체다. 국내 시장은 이미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고, 최근에는 세계로 수출 시장을 넓히며 글로벌 제약장비 10위권 업체로 부상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인천 세종파마텍 본사에서 만난 박남규 대표(66)는 “향후 5년 내 독일 보쉬나 페테와 같은 글로벌 톱3 제약 장비업체로 도약하는 게 목표”라며 “세종파마텍의 살길은 수출시장 개척에 있다”고 강조했다.

세종파마텍이 만든 고형제(알약) 생산기계 벤틱스. 시간당 약 31만 정의 알약 생산이 가능하다.

세종파마텍은 현재 세계 80여 개 나라로 제약장비를 수출하고 있다. 1993년 창립한 회사는 올해 수출 3,000만 달러 돌파도 눈앞에 뒀다. 뛰어난 수출실적에 중소기업청이 지정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에 두 번이나 선정되기도 했다.

세종파마텍이 설립되기 전인 1980년대 우리나라 제약업계는 사람의 손으로 약을 만들어 파는 게 일반적이었다. 그러다 보니 똑같은 약인데도 질량이 다르거나, 들어가야 할 재료가 빠지기도 하는 웃지 못할 일도 자주 일어났다.

박 대표는 “당시에도 외제 제약장비가 있기는 했으나 비싼 가격 때문에 국내 제약사들이 투자를 제대로 못했다”며 “일본제나 독일제 같은 품질을 보장하면서도 가격을 낮춘 제약장비를 만들어보자는 게 회사 창립 이유였다”고 말했다.

별다른 기술력이 없었던 세종파마텍은 초창기 해외 유명 제약제조기를 분해하며 기술을 습득해 갔다. 수년간의 시행착오 끝에 세종파마텍이 만든 제약제조기는 1990년대 후반부터 국내ㆍ외에서 품질 인증을 받으며 고객사를 확보하기 시작한다.

박 대표는 “수백년 역사를 가진 해외 유명 제약장비 업체의 기술력에는 아직 2% 부족하지만 장비 가격은 그에 비해 5분의 1 수준으로 저렴하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그 나머지 2%의 부족한 기술력도 따라잡는다는 목표로 생산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무 기술력이 없었던 세종파마텍이 세계 시장에 제약장비를 수출할 수 있었던 것은 치열한 연구개발(R&D)이 있어 가능했다. 이 회사가 R&D에 얼마나 투자를 하고 있는지는 직원 구성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박 대표는 “전체 직원이 100명이 조금 넘는데 연구개발 인원만 40명 가까이 된다”며 “연구개발만이 세계시장에서 살 수 있는 길이라 믿고 지금도 매출의 5% 정도를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파마텍의 연구개발실과 그 직원들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 또한 남달랐다. 박 대표는 “복잡한 제약장비 업체를 연구하는 우리 R&D실 직원들은 웬만한 기계장비는 손쉽게 다룬다”며 “우리 연구직원들을 다른 업체서 스카우트 해가려는 경우가 많아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올해 세종파마텍의 매출 목표를 전년대비 20% 이상 늘어난 420억원으로 다소 공격적으로 잡았다. 중소기업청이 선정하는 ‘월드클래스 300’기업에 선정되기 위한 자격 조건이 매출 400억원 이상이기 때문이다.

박 대표는 “월드클래스 300기업에 선정되면 향후 5년간 75억원의 R&D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며 “이 자금은 세종파마텍이 글로벌 톱3 제약장비업체로 도약하는 데 든든한 발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술력 확보와 함께 세종파마텍이 추진하는 또 다른 사업 과제는 의약품 외 식품 제조 기계로의 외연 확대다.

박 대표는 “의약품이나 식품이나 모두 사람이 섭취하는 것이니만큼 안전성 등에서 기술을 확보한 우리가 외연을 넓힐 수 있는 부분”이라며 “포화된 국내시장에서도 식품 등 새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