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2 18:02
수정 : 2018.04.12 18:08

日스모계, 이번엔 ‘이벤트에 여아 제외’ 논란

등록 : 2018.04.12 18:02
수정 : 2018.04.12 18:08

지난 4일 일본 교토부 마이즈루시에서 열린 스모 봄철 순회행사장에서 타다미 료조 시장이 스모 경기장 위에서 인사말을 하던 도중 쓰러지자, 이를 돕기 위해 두 명의 여성이 경기장에 올라가고 있다. 마이즈루=로이터. 유튜브 캡처

응급처치를 하려는 여성 의료진을 스모 씨름판(도효·土俵)에서 내려가라고 해 물의를 빚었던 일본 스모협회가 이번에는 어린이 대상 이벤트에 여아를 제외해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도쿄신문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스모협회는 이달 8일 시즈오카(靜岡)시에서 열린 봄철 순회경기 중 어린이들을 씨름판에 불러 스모 선수의 지도를 받게 하는 '꼬마 스모'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원래 남아 뿐아니라 여아도 참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일본 스모협회는 행사 나흘 전 방침을 바꿔 여아를 씨름판에 오르지 못하게 했다.

행사는 결국 남아들만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고, 씨름판에 오를 생각에 기대에 부풀었던 여아들은 갑작스러운 방침 변경에 울상을 짓게 됐다.

협회 측은 아이 안전을 명분으로 그런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으나, 그 배경에는 여성을 스모 씨름판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는 '금녀 전통'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일본 스모계는 프로 경기를 주관하는 일본스모협회와 아마추어 경기를 진행하는 일본스모연맹으로 나뉜다. 일본스모협회는 금녀 전통을 엄격히 지키는 반면 스모연맹은 여자 선수들이 참가하는 경기를 개최하는 등 이미 금녀의 벽을 허물었다.

이런 가운데 일본스모협회가 금녀 전통에 지나치게 집착한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앞서 일본스모협회는 지난 4일 교토부(京都府) 마이즈루(舞鶴)시에서 열린 대회 도중 졸도한 사람을 응급처치하려고 씨름판으로 올라간 여성에게 "내려가라"고 방송해 물의를 빚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협회측은 "사람의 목숨이 관련된 상황에서 부적절하게 대처했다. 깊이 사죄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