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3.10 04:40

익산 음식물쓰레기처리장 구린내 풀풀

등록 : 2017.03.10 04:40

위탁업체 기준 초과 폐수 배출

약품처리비 등 자료 허위 작성

대행비는 매달 꼬박꼬박 받고

유착 의혹 속 6년간 수의계약

전북 익산시 음식물쓰레기 처리 민간위탁업체인 (주)평안엔비텍 사업장.

전북 익산시가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을 관리할 민간위탁 업체 선정과 운영과정에서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는 업체가 기준농도를 초과한 폐수를 수년간 배출했는데도 이를 묵인하고 매달 수억원의 운영비를 지급하고 특혜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6년간 수의계약을 맺어왔다. 경찰은 익산시청 직원과 해당 업체를 상대로 내사를 벌이고 있다.

9일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익산시 등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처리 위탁업체인 (주)평안엔비텍은 음식폐기물을 처리하면서 발생한 찌꺼기를 일부 정화처리 공정을 생략한 채 부분 공정만 거쳐 기준 농도의 3~4배를 초과한 폐수 등을 인근 공공하수처리장으로 흘려 보냈다. 이 업체는 운영을 시작한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6년간 무단 배출했다.

이 업체는 정상적인 폐수 처리과정을 거치지 않았지만 기준에 맞게 처리된 것처럼 폐수 검사결과표와 음식물 수집운반업체별 처리현황, 슬러지 및 폐수 처리에 사용하는 약품처리비 등 관련 증빙자료를 허위로 작성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평안엔비텍에서 들어온 음식물 슬러지와 폐수를 대신 처리한 공공하수처리장은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기 위해 설비에 과부하가 발생하고 그동안 20억원이 넘는 추가 비용까지 부담했다. 공공하수처리장은 폐수 농도와 검사 자료를 익산시에 전달하고 시정을 요구했으나 매번 묵살 당했다. 익산시는 공공하수처리장, 평안엔비텍과 그동안 10여차례 협의했지만 수질은 개선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익산시는 평안엔비텍에 법인통장으로 매월 2억~3억원의 운영비를 꼬박꼬박 지급했고 처리비용도 톤당 7만3,000원에서 11만1,000원으로 대폭 올려줬다. 익산시가 이렇게 해서 업체에 지급한 대행비는 6년간 181억여원에 이른다. 더구나 시는 2010년 6월 업체와 첫 위탁계약을 체결한 이후 지난해까지 1~3년 단위로 6차례에 걸쳐 모두 수의계약을 맺어왔다.

시청 안팎에서는 익산시와 업체간 유착 의혹이 끊임없이 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업체 관계자는 “수의계약 배경부터 폐수 배출 논란, 업체의 서류 조작 등 의혹이 일 때마다 아무런 문제없이 슬쩍 넘어가 익산시가 업체 ‘뒤봐주기’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익산시 관계자는 “경찰 내사가 시작돼 자세한 경위를 밝히기 어렵다”며 “결코 특혜는 없었고 지난해 8월부터는 처리기준에 맞게 폐수를 배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최근 평안엔비텍 대표와 공공하수처리장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익산시청 직원들의 업체 봐주기나 수의계약 과정에 특혜가 있었는지 살피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