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왕태석
부장

등록 : 2017.06.28 17:10
수정 : 2017.06.28 17:11

[왕태석의 빛으로 편지]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품은 양귀비꽃

등록 : 2017.06.28 17:10
수정 : 2017.06.28 17:11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날이 밝아오자 어둠 속에서 어렴풋이 보이던 꽃들이 서서히 제 모습을 드러낸다. 하늘이 파랗게 변해가며 밤새 숨죽여있던 생명들이 깨어난다.

그 순간 산 너머로부터 솟아오르는 붉은 태양이 눈부시다. 밝은 곳을 한참 응시한 탓 일까. 시야가 뿌옇게 변한 내 눈 속으로 붉은 꽃이 들어오자 황홀이 물밀 듯 밀려온다.

지금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아름다움으로 당나라 현종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나라마저 어려움에 빠트린 양귀비가 꽃으로 환생한 것일까? 본래 양귀비의 본명은 양옥환이다. 그러나 무엇으로도 형언할 수 없었던 그녀의 미모를, 당시 사람들은 화려하기로 첫 손에 꼽혔던 양귀비꽃으로 비유했다. 꽃을 무념으로 바라보노라니 당나라 현종이 양귀비를 처음 보았을 때의 그 설렘을 알 듯도 하다.

갑자기 어디선가 불어온 바람에 양귀비 꽃잎이 흔들린다. 그 자태가 마치 양귀비가 붉은 비단을 두르고 춤을 추듯 묘하다. 붉은 태양빛을 머금은 붉은 꽃. 그 너머에서 나라를 홀렸던 경국지색의 치명적인 미소가 아른거린다. 멀티미디어부장

붉은 태양을 배경으로 활짝 피어난 양귀비 꽃잎을 보자 벅찬 감동이 물밀 듯 밀려온다.

양귀비꽃은 치명적 미소를 품은 꽃이다.

경기도 남양주 물의정원에는 양귀비꽃이 지천으로 피어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JSA 대대장 영웅담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정의화 “완장 찼던 친박, 정계 은퇴는커녕…”
이철성 “사의 표명한 적 없다” 사퇴설 일축
트럼프, 전문직 외국인 취업장벽 높여… 비자 4건 중 1건 거절
“고마워요 빨갱제인” 한화이글스 김원석 선수 DM 논란
수능 당일 지진 나면 감독관 지시 따라 ‘3단계’ 대응… 혼란 없을까
당신은 옥스퍼드대 입학면접 질문에 어떻게 답하시겠습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