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광희
논설위원

등록 : 2018.02.05 04:40

[2018 지자체 평가] 수도권 편중 완화… 충남ㆍ전남ㆍ경북, 20위권에 절반 포진

등록 : 2018.02.05 04:40

50만 미만 도시 평가

다양한 지역서 도시 경쟁력 향상

오산ㆍ의왕 등은 2년째 순위들어

인구 50만 미만 60개 도시 중 종합순위 상위 20개의 지역 분포는 경기가 6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충남 4개, 전남과 경북 각 3개, 경남 2개, 충북 강원 각 1개 순이었다.지난해에는 경기가 11개로 절반을 넘었고 경남 3개, 충남 전남 경북 각 2개였으며 강원 충북 전북은 1개도 없었다. 그만큼 다양한 지역에서 도시 경쟁력이 향상되고 수도권 편중이 완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재정역량 반영 비율을 전년 대비 15% 줄이고 행정서비스 반영 비율을 5% 확대한 영향이 크다. 평가위원인 양재진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는 “수도권에 집중됐던 상위권이 올해는 전국적으로 고르게 분포된 것으로 나왔다”며 “이번 평가 방식이 더 타당하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평가 방식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와 올해 두 번 다 20위 권에 든 자치단체 또한 10개나 된다. 어떤 방식을 적용해도 상위권을 유지할 정도로 탄탄한 경쟁력을 갖춘 셈이다. 이들 10대 강소 도시에는 경기 군포ㆍ오산ㆍ광명ㆍ의왕ㆍ구리시, 충남 아산ㆍ당진시, 경남 양산시, 경북 경산시, 전남 광양시가 포함된다. 경기에 5개, 충남에 2개, 경남 경북 전남에 각각 1개가 있다. 자치단체 평가작업이 지속될수록 강소 도시의 면모가 더욱 선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평가에서 종합 1위를 기록한 전남 순천시는 행정서비스 2위 등 각 부문에서 고루 상위권에 올랐다. 종합 2위인 군포시 또한 행정서비스 3위 등 여러 부문의 순위가 높았으며 3위 충남 계룡시는 행정서비스 평가에서 1위를 기록했다. 종합 4위인 오산시와 5위 광명시는 특정 부문의 압도적인 점수를 발판으로 상위권에 올랐다.

주민 설문조사(주민평가)는 경기 과천시, 경북 문경시, 광양시, 광명시, 충남 논산시 순이었다. 주민들은 자치단체의 재정역량보다 행정서비스 품질에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 교수는 “50만 미만 도시의 경우 행정서비스 수준이 높아야 주민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박광희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모든 1차수사권 갖는다… 검찰은 특별수사만 전담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매너 월드컵도 이겼다” 쓰레기 싹 치운 일본ㆍ세네갈 팬들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홍문표 “보수 몰락 아니다. 김성태 체제 오래 안 가”
축구도 사람이 먼저…동료 위해 비행기 빌린 덴마크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