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2.02 08:12

한용덕 감독은 왜 '우리'를 강조했을까

등록 : 2018.02.02 08:12

한용덕 감독이 1일 본격 훈련에 앞서 선수단에게 단합과 열정을 강조하며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사진=한화.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한용덕(53) 한화 감독이 선수단에 가장 먼저 강조한 것은 '우리'였다.

한화는 지난 1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스프링캠프에 돌입했다. 지난해 말 사령탑에 오른 한 감독과 선수단의 본격적인 훈련도 마침내 시작됐다.

한 감독은 단합과 열정을 강조했다. 한용덕 감독은 훈련 전 선수단 미팅에서 "시즌에 앞서 본격적인 첫 훈련을 하는 만큼 우리라는 한 마음으로 단합해 나아가는 것을 잊지 말자"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 모두 파이팅을 해 보자"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한화는 지난 2008년 이후 10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했다. 명장들도 한화의 포스트시즌을 열지는 못했다. 김응용 전 감독(2013~2014), 김성근 전 감독(2015~2017)도 한화에서는 웃지 못했다.

한화는 팀 레전드 출신인 한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고 새로운 변화를 꿈꾸고 있다. 겨우내 하위권 팀들이 대형 FA(프리 에이전트)를 영입하는 등 전력보강에 나섰지만, 한화는 외부 영입도 없었다. 한 감독은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 서로 같은 목표를 보고 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외부에 눈길을 돌리기 보다 내부 전력 키우기에 더 집중하고 있다.

"우리라는 한 마음으로 단합하자"는 한 감독의 메시지로 시작한 스프링캠프는 한 감독이 구상하는 한화로 가는 첫 발걸음인 셈이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전세기 타고 북에서 남으로, 북한 선수단 강릉선수촌 입촌

[이슈+] 조정석, 몸값 낮춰 연극 '아마데우스'에 출연한 이유

‘황제의 여자’ 린지 본의 마지막 올림픽, 스키 '여제 vs 요정'의 정면충돌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