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3.05 17:53
수정 : 2018.03.05 21:25

민주당 2단계 경선 확정… 한국당 출마 가이드라인 제시

등록 : 2018.03.05 17:53
수정 : 2018.03.05 21:25

여야 본격 선거체제로 전환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6ㆍ13 지방선거 D-100일 5일 여야가 당내 경선 방식 확정과 공천관리위원장 임명 등 선거체제 전환을 본격화했다.상대적으로 출마 희망자가 넘치는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경선 관리에 초점을 맞춘 반면 구인난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정치 신인에 가산점을 부여하며 외부 영입에 공을 들이는 양상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지방선거 후보자 선출 과정에서 2단계 경선 방식을 적용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당초 1차 투표에서 최다 득표자의 득표율이 과반에 미치지 못할 경우 1, 2위 후보자들이 한 번 더 경쟁하는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거론됐다. 그러나 이날 공천관리위원회 판단에 따라 2차 경선 실시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2~3인 경선을 원칙으로 하되, 해당 공관위가 경선 후보자들의 수를 고려해 1차 경선에서 당선된 후보자를 대상으로 2차 경선을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원내 1당 사수를 위해선 현역 의원의 지방선거 출마와 관련해 기초단체장 출마를 막고, 광역단체장도 3명 이내로 제한하겠다는 원칙을 정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현실적으로 현역의원이 출마 가능한 숫자를 2명 정도로 보고 있고, 예외적인 경우까지 포함하면 3명 정도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결한 내용을 9일 중앙위원회에서 의결하고 다음 주 중에 후보자 접수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광역ㆍ기초의원 후보자 접수에 돌입한 한국당은 이날 당사에서 시ㆍ도당 공천관리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 등으로부터 10억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2일 구속 기소된 자당 소속 이우현 의원을 언급하며 “‘이우현 사태’와 같은 일이 다시 한 번 발생하면 선거를 치르기가 어렵다”며 공천 과정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기초의회 의장을 했으면 광역의회 의원에 출마하고, 광역의회 의원을 했으면 기초단체장에 출마하는 것이 맞다”고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한국당은 여성ㆍ청년 정치 신인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여성ㆍ청년 중 처음 출마하는 신인에겐 20%의 경선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의 경우 정치 신인에게 10%의 가산점을 준다. 아울러 한국당은 다문화ㆍ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고루 포함하고, 만 65세 이상을 우대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앞서 3선의 이학재 의원을 지방선거기획단장으로 임명한 바른미래당은 금명간 안철수 전 대표를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위촉하고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이날 국회의원ㆍ핵심당직자 워크숍을 열고 지방선거 대비해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홍준표(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북핵폐기추진특위-경제파탄대책특위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무성(오른쪽)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