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2.05 10:27

양키스의 선택은 '초보' 애런 분

등록 : 2017.12.05 10:27

애런 분/사진= 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뉴욕 양키스가 애런 분(44)을 신임감독으로 선임했다.

양키스는 5일(한국시간) 분에게 지휘봉을 맡긴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 3년이고, 2021년은 구단 옵션 조건이 계약했다.

분은 1997년 신시내티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빅리그 통산 타율 0.263, 126홈런 555타점을 기록하고 2009년 은퇴했다. 현역 시절 양키스에서는 3개월간 뛰었다.

2003년 7월 트레이드로 신시내티에서 양키스로 이적한 분은 그 해 보스턴과 챔피언십시리즈 7차전에서 연장 11회 끝내기 홈런을 터트렸다. 하지만 이듬해 1월 농구를 하다 무릎을 다쳐 양키스에서 방출됐다.

2009년 은퇴한 분은 이후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현장 지도자 경험은 없다. 하지만 양키스는 2017 시즌 종료 후 조 지라디 전임 감독과 작별한 뒤 6명의 후보와 면접을 진행한 끝에 분을 33대 사령탑에 올렸다.

분은 "양키스의 감독으로 핀 스트라이프를 다시 입는 기분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감독으로 일하는 걸 기다릴 수 없을 만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E-핫스팟] '채수빈에 설레'…'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의 로코 도전

양현종, 생애 첫 GG 품고 또 한 번 '최초'의 역사 쓸까

[인터뷰] 서현 “누구한테 기대냐고요? 소녀시대 언니들 있잖아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계 최대 중국 IT상가서 사라지는 ‘한국 간판’
“에미가 간호사냐?” 포항공대 교수 발언 두고 시끌
태풍예보, 사흘전까진 한국-이틀전부턴 일본이 오차 작다
김경수 “법원이 현명하게 사건 진실 밝혀 줄 걸로 기대”
삼성 갤럭시노트9 이번엔 ‘만리장성’ 넘을까
“상봉의 그날까지 부디…” 초대받지 못한 이산가족의 편지
이탈리아, ‘다리 붕괴’ 제노바 비상사태 선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