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식
기자

등록 : 2017.03.12 10:21
수정 : 2017.03.12 14:22

“학자금 대출에 이자 지원 필요… 장기적으론 원금만 상환 검토”

[전국초대석]안양옥 한국장학재단이사장

등록 : 2017.03.12 10:21
수정 : 2017.03.12 14:22

기업ㆍ재단 등서도 기금 모아

저소득 우수학생에 장학금

1호 이어 2호 생활관 추진

전국에 기숙사 네트워크 구축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개천에서 용 나는 사회를 다시 만들어야죠.” 안양옥(61ㆍ사진)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정부가 이자를 지원하거나 장기적 과제로 원금만 상환하도록 하는 방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정책에 따라 2015년 11월 대구에 둥지를 튼 한국장학재단은 2009년 정부가 설립한 대학생 학자금을 지원하는 준정부기관으로, 매년 4조원 규모의 장학금을 대학생 120만명에게 지원한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이사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을 지낸 교육전문가인 안 이사장이 장학재단을 맡은 것은 지난 해 5월.

10개월간의 재단 운영과 향후 포부 등을 물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학자금 상환을 못해 수많은 청년들이 고통 받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다. 정부가 이자 일부 또는 전부를 지원해 주는 방안이 필요해 보인다. 장기적으로 예산을 확보해 학자금대출은 이자 없이 원금만 내도록 하는 것도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본다.”

-당장 이자율을 낮출 수는 없나.

“그 동안 3%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 취업자에 대해선 거치 기간과 상환기간을 늘려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취업 후 상환학자금 대출의 연령제한도 35세에서 45세까지로 완화했다. 학업성적이 우수한 저소득층에 대해 대학추천 등을 통해 선발해 학자금 대출의 원리금 일부 감면을 추진하겠다.”

-정부뿐 아니라 기업, 개인 등의 참여가 중요할 것 같다.

“이번 학기부터 기업이나 재단 등을 통해 모금한 기금으로 기부자의 뜻에 따라 저소득층 우수 학생을 지원하는 푸른등대 기부장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대한LPG협회 등 7개 기관이 350명을 지원키로 하고 지난달까지 접수를 받아 선발절차가 진행 중이다. 기금 확충에서 지원대상 범위와 선정절차 등을 다각화하고 있다.”

-성적위주 장학생 선발을 개선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성적이 우수한 학생뿐 아니라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 또 장학금 지원이 필요한 특수한 상황에 놓인 학생 등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 푸른등대 기부장학생도 그 일환이다.”

-등록금만 지원한다고 학교를 다닐 수 있는 게 아니다.

“대기업과 손을 잡고 지난 3일 국내1호 대학생 연합생활관을 경기 고양시 삼송지구에서 개관했다. 2호 생활관도 경주ㆍ기장ㆍ영광ㆍ울주 등 원전지역 지자체로부터 건립비 400억 원을 기부 받아 서울시 성동구 응봉동에 추진 중이다. 기타 기업 등이 기탁한 준비금으로 기숙사를 확충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대기업들이 나서서 전국 7개 광역권에 미래인재양성을 위한 기숙사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도 멋진 협업의 사례라고 본다.”

-민간장학재단을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고 들었다.

“지난해 12월 지자체 출연 장학재단과 민간 장학재단 관계자들이 모여 ‘전국장학재단협의회’ 창립총회를 열었다. 지난 1월 첫 이사회를 열고 소규모 재단에 대한 컨설팅과 회계ㆍ세무처리 등의 업무를 지원키로 했다. 저소득층 우수학생 생활비 지원, 신용유의 상태에 놓인 학생에 대한 연체이자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1월에만 195개 장학재단이 참여했고, 연말까지 600개까지 늘 것으로 보인다. 중복지원 방지를 위한 정보 교류도 활성화 하겠다.”

-앞으로의 계획은.

“교육비 부담 완화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고 미래 인재의 꿈과 열정을 지원하는 것이 1차 계획이다. 궁극적으로는 21세기 교육환경과 교육복지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지능정보사회에 대응한 중장기 교육정책의 방향과 전략’에 따르면 교육 핵심 키워드는 ‘유연화’, ‘자율화’, ‘개별화’, ‘전문화’, ‘인간화’이다. 4차 산업혁명의 인재들은 창의성과 문제해결력, 바른 인성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가 될 것이다. 이에 재단도 미래 인재에게 필요한 덕목을 갖춘 인재를 장학생으로 우선 선발하려고 한다. 학생과 학부모의 학비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은 지속될 것이다. 지난 해 설립된 ‘전국장학재단협의회’를 중심으로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 장학제도를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국회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

윤창식기자 csyoon@hankookilbo.com

지난해 12월에 열린 전국장학재단협의회 창립총회에서 초대회장으로 선출된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과 전국 비영리 공익법인 이사장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전국장학재단협의회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