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3.15 16:49
수정 : 2017.03.15 16:49

부산시, 신발산업박물관 명칭 공모

등록 : 2017.03.15 16:49
수정 : 2017.03.15 16:49

신발산업박물관 조감도.

부산시는 올해 말 준공 예정인 신발산업박물관의 명칭을 24일까지 공모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발산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신발산업의 랜드마크로 산업기술 첨단화, 신발역사 전시, 비스니스 지원 등 신발산업육성 허브의 역할을 할 신발산업박물관의 건립 취지에 맞는 대중성, 상징성, 독창성을 가진 명칭을 설명과 함께 기재해 응모하면 된다.

응모 방법은 부산시( www.busan.go.kr )와 신발산업진흥센터( www.shoenet.org ) 홈페이지, 시 공식 SNS 및 E-메일(k-shoes@shoenet.org)을 통해 가능하며, 응모작 중 최우수작 등 5편을 선정해 상장 및 상품권을 지급한다.

결과 발표는 다음달 초 부산시 및 신발산업진흥센터 홈페이지에 게시 및 개별 통보할 예정이며, 박물관의 공식 명칭은 건립 자문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확정 될 예정이다. 한편 신발산업박물관은 부산진구 개금동 부지 2,644㎡, 연면적 4,141㎡, 지하 1층ㆍ지상 7층 규모로 건립 중이며, 2017년 말 준공예정이다.

신제품, 생산첨단기술 등이 전시되는 멀티홍보관과 김연아, 엄홍길 등 유명인 신발이 전시되는 신발역사관, 비즈니스관, 인력양성관, 기업지원실 등으로 채워진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건립되는 신발산업박물관은 산업화 시기 국내 경제성장과 부산 수출증대를 이끌었던 신발산업의 영광재연과 신발산업 비즈니스의 거점 공간”이라면서 “세계적 신발 브랜드가 탄생되고, 세계적 기술의 한국 신발을 찾을 수 있는 관광지 역할도 할 것”이라고 바란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 대통령, 기업인들에게 내놓는 '황태절임'에 담긴 의미
검사장 5명 줄여 인적 쇄신… 두 번째 여성 검사장 탄생
사드 내년 초 배치 완료… 일반 환경영향평가 시작
휴가철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세월호 수사로 朴 정권 ‘미운털’…조은석 검사장, 화려한 부활
[단독] 롤스로이스 신형 팬텀 출시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