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2 15:16

[E-핫스팟] '당잠사' 수지 "이종석과 시청률 경쟁 안해도 돼 행복"

등록 : 2017.09.22 15:16

'당신이 잠든 사이에' 수지(왼쪽), 이종석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이종석과 시청률 경쟁하지 않아도 돼서 좋다."

배우 배수지가 이종석과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배수지는 22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수목극 '당신이 잠든 사이에'(당잠사) 제작발표회에서 "이번에는 시청률 경쟁을 하지 않아도 돼서 행복하게 촬영했다.

종석 오빠가 워낙 잘 챙겨주고 리드해줬다. 호흡이 정말 좋았고,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배수지와 이종석은 전 작품이 동시간대 편성 돼 시청률 경쟁을 펼쳤다. 지난해 배수지는 KBS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이종석은 MBC 드라마 '더블유'(W)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이종석는 "수지는 다들 알다시피 예쁘지 않냐. 항상 최고의 컨디션으로 설레면서 촬영할 수 있었다. 더할 나위없이 훈훈했다"고 웃었다.

'당잠사'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다.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OSEN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방송사 총파업 70% “옳은 일 응원한다”

[인스타스타] 김준희♥이대우 16세 연상연하 커플의 럽스타그램

[2030뉴트렌드] '갤럭시노트8·V30·아이폰8'…'너 이걸 몰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