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8.11 22:55
수정 : 2017.08.12 12:49

참여정부 출신에 유독 물렁한 문재인 대통령 인사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사퇴

등록 : 2017.08.11 22:55
수정 : 2017.08.12 12:49

임명 직후 과학계ㆍ시민단체 반대

靑 감싸기 불구 교수 성명 확산

차관급 이상 인사에서 4번째 낙마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오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나서고 있다.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온 박기영 본부장은 퇴근 이후 자진 사퇴했다. 연합뉴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자진 사퇴에 청와대는 곤혹스런 표정이다. 과학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과와 함께 공도 평가해 달라’면서 임명을 강행할 태세였던 청와대로서는 차관급 이상 인사에서 네 번째 낙마 기록을 안게 됐다. 박기영 순천대 교수의 인선에 대한 반발은 7일 임명 당시부터 폭발했다. 박 교수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 황우석 박사의 연구를 지원했던 인물이라는 점이 드러나면서다.

특히 박 교수가 별다른 기여 없이 황우석 교수의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2억5,000만원의 연구비를 받은 사실도 밝혀지며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당장 8일부터 민주노총 산하 공공연구노조 및 참여연대와 녹색연합 등 과학기술계와 시민단체의 성토가 쏟아졌다. 하지만 박 교수는 9일 기자회견을 자청, “구국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일할 기회를 허락해주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청와대도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과(過)와 함께 공(功) 도 평가 받아야 한다”고 거들었다. 그러나 청와대의 지원사격에도 서울대와 고려대 교수들이 반대 성명을 내면서 반발이 확산되자 박 교수는 결국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이번 사태를 두고 야권에서는 청와대가 참여정부 출신의 인사검증에 유독 물렁하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노무현 청와대 근무자는 무조건 기용되는 노무현 하이패스ㆍ프리패스 인사”라고 비판했다.

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