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10.12 14:05
수정 : 2017.10.12 14:24

여고생 2명 원룸에 가두고 폭행한 8명 검거

등록 : 2017.10.12 14:05
수정 : 2017.10.12 14:24

렌트차량 사고 내자 범행

경찰, 감금 여부 등 조사

전주완산경찰서 청사 전경.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여중생과 여고생 2명을 원룸에 가두고 폭행한 혐의(중감금 등)로 A(24)씨 등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10일 오전 1시쯤 B(16)양과 C(19)양을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한 원룸으로 데려가 가두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이 렌트한 차량을 B양과 C양이 몰래 타고 나간 뒤 사고를 내자 피해 금액을 물어내라며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자녀가 귀가하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한 피해자 부모의 신고로 붙잡혔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로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는 ‘B양 등을 감금하지 않았고 함께 돌아다녔을 뿐이다’라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폭행과 감금 여부, 함께 지내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