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18 17:40
수정 : 2017.04.18 17:40

세종-충남 4개 시ㆍ군, “보령선 조기 착수”

대선 공약화 등 위한 업무협약...예비타당성 조사 대비 공동용역 추진

등록 : 2017.04.18 17:40
수정 : 2017.04.18 17:40

세종시와 충남 4개 시ㆍ군은 18일 세종시청에서 ‘보령선 조기 착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용우 부여군수, 김동일 보령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오시덕 공주시장, 이석화 청양군수. 세종시 제공

세종시와 충남 4개 시ㆍ군이 충남 서남부권 철도 교통의 대동맥이 될 보령선 철도(충청산업문화철도) 조기 착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오시덕 공주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이용우 부여군수, 이석화 청양군수는 18일 오후 세종시청에서 ‘보령선 조기 착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5개 자치단체는 공동추진협의회를 꾸려 대선 공약에 보령선 조기 착공을 포함시키도록 적극 나서고,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위한 공동 용역도 추진키로 했다.

보령선 노선도. 세종시 제공

세종~공주~부여~보령(총연장 89.2㎞)을 보령선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 검토 사항으로 포함돼 있다.

예상 사업비는 총 1조8,760억 원이다. 보령선이 개설되면 보령에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거쳐 경부선 조치원역까지 철길이 연결되며, 동서방향으로는 충북ㆍ태백선을 잇는 철도망이 구축된다. 이를 통해 수도권 중심의 철도교통망에 세종시를 중심으로 한 중부권 횡축 철도망이 더해져 중부권 균형 발전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5개 자치단체장은 이날 공동발표문을 통해 “보령선은 충청의 발전을 넘어 21세기 문화 시대를 맞아 지역 간 인적 교류와 경제 교류를 통한 새로운 발전모델이 될 것”이라며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8억원 십시일반의 기적…최초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꿀잠’ 문을 열다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여성 운전자를 노리는 정비소 바가지 사례
아이들 덮친 테러 차량 막아서고 떠난 父…추모 물결
힐러리가 종교에 심취한 이유는?
[카타르시스, 배철현의 비극 읽기] 정의의 이름으로 어머니와 그 情夫를 죽이다
[애니팩트]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반려견은 몰티즈다
[영상] ‘전세계 세차인?을 공포에’ 세차장 황당 사고 TOP 10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