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곤
부장

등록 : 2017.05.16 20:00

[편집국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조건

등록 : 2017.05.16 20:00

[A90O933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행사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2017.05.10 / 오대근기자 /2017-05-10(한국일보)

“청와대 참모들이 50대인 것은 너무나 정상이다. 특별히 젊은 게 아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경로 사상이 유독 투철했던 사람이라 비서실장도 주요국 대사도 70대를 썼지만…” 유인태 전 의원은 역시 시원했다. 참여정부 출범 직후 1년 동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초기 인선을 일단 호평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참모들하고 밥 먹고 차 마시는 게 무슨 뉴스거리냐. 박근혜 대통령이 숨어 살아서 저게 신선해 보이는 거지”라고 뼈있는 농담을 건넸다. 노무현 전 대통령 면전에서 참모들과 육두문자까지 섞어가며 토론했다는 유 전 의원 입장에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가 딱히 뉴스거리는 아닐 것이다.

유 전 의원의 과장화법을 걷어내면 문재인 대통령의 첫 인선은 신선하고 산뜻하다. 비서실장에 이른바 ‘3철’이라는 측근을 배제한 채 김근태(GT)계로 계파색이 옅은 임종석 전 의원을 발탁하고 초대 국무총리에 손학규 계열로도 분류되는 이낙연 전남지사를 깜짝 배치한 것 모두가 대통합 인사로 평가받을 만하다. 대선 기간 ‘안희정의 입’ 역할을 하던 박수현 전 의원의 청와대 대변인 인선 또한 같은 맥락이며 ‘문재인의 복심’으로 불리던 양정철 전 비서관의 아름다운 퇴장은 문재인식 탕평인사의 화룡점정이라 불러도 지나침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 행보도 진부한 말로 장안의 화제다. 유 전 의원 말마따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통만 보다 보니 신선한지 몰라도 ‘십 년 묵은 체증’이 사라지는 사이다 행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광화문 청사로 집무실을 옮기기보다 임기 끝나는 날까지 관저에서 여민관으로 걸어서 출근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일각의 요구를 대통령 비서실은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문 대통령의 소통 행보와 새 정부의 산뜻한 출발을 보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이야기하는 이들이 많다. 지난 주말 청와대 관저로 이사한 뒤 며칠 밤을 보낸 문 대통령도 숱한 감회 속에 성공하는 정부를 머리 속에 그렸을 것이다. 하기야 시작하는 마당에 소통과 대통합을 외치지 않고 성공하는 정부를 바라지 않은 대통령이 있었을까 마는, ‘친구 노무현’에 이어 청와대에 입성한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더욱 절실하지 않을까 싶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 이후 스스로 인정하듯이 ‘피플파워’로 당선된 만큼 국민대통합을 국정 최우선 목표로 삼아야 할 것이다.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합니다”라는 취임사를 임기 말까지 명심해야 할 것이다.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다짐 또한 잊으면 안 될 것이다.

물론 적폐청산도 급하고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10년 동안 굽었던 정책을 바로 잡는 일도 미룰 수 없는 과제다. 다만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는 과정 또한 대통합의 관점에서 접근하지 않으면 거센 역풍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은 유념해야 할 것이다. 굳이 적폐청산이라는 용어를 전면에 내세워 진영 갈등을 부채질할 이유도 없어 보인다. 대선 과정에서 적폐청산 메시지를 적절한 시기에 대통합으로 바꿔 지지율을 견인했던 기억을 상기해야 한다.

대통합의 길에 표적 내지 보복인사 또한 어울리지 않는다. 유승민 후보와 심상정 후보까지 보듬는 대통합 시나리오가 나오는 마당에 과거 정부에 복무했다는 이유로 배제당하는 ‘늘공’이 있어서도 안될 일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게 한 표를 던진 785만2,849명의 유권자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찍은 699만8,342명,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지지자 220만8,771명,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게 소신투표한 201만7,458명 모두가 문 대통령이 섬겨야 할 국민이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