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상원 기자

등록 : 2018.05.25 20:00
수정 : 2018.05.25 23:07

문 대통령 운전자론 다시 시험대, 남북 고위급 채널로 돌파

등록 : 2018.05.25 20:00
수정 : 2018.05.25 23:07

비핵화 중재 역할 제동 걸렸지만

한미동맹 신뢰 등 여전히 버팀목

靑, NSC 상임위 다시 열어

“남북관계 개선 노력이 비핵화 기여”

“서훈 등 대북통 김정은 만나고

美∙中에 특사 파견” 의견도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소개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고영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급작스런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및 재개 시사 발표로 문재인 대통령의 비핵화 협상 중재 역할, ‘한반도 운전자’론도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미국과 북한의 정확한 의도를 확인해 교착상태를 해소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한국만이 갖고 있는 북한과의 고위급 소통채널,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 미국과의 신뢰 등이 문 대통령의 돌파 무기다.

문 대통령은 24일 밤 트럼프 대통령의 6ㆍ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가 나오자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을 관저로 불러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이 회의 후 25일 새벽 발표된 문 대통령의 핵심 메시지는 크게 두 가지였다.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 “(북미)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황이 어려운 만큼 (북미) 두 정상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방식을 찾아서 긴밀하게 대화를 해나갔으면 좋겠다는 것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나 트럼프 대통령 모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안전 보장 교환이라는 총론에는 동의하는 만큼 직접적인 대화로 협상의 모멘텀을 살려가야 한다는 주문이다.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는 북미 양국을 향한 아쉬운 마음도 담겨 있었다. 유리그릇 다루듯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했던 문 대통령 입장에서 최근 양측의 기싸움은 위험 수위를 넘나드는 것이었다. 특히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나 북한 내 외무성, 군부 등 기존 강경파 참모들은 회담 자체를 마뜩지 않아 하는 분위기였다. 때문에 강경 논리를 제어하고 협상 과정의 오해를 줄이기 위해선 북미 정상이 직접 소통해 협상의 불씨를 살려나가는 게 최선이라고 문 대통령은 판단한 것 같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다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북미 정상 간 직접적인 소통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소통 자체에 저희가 직접 개입할 수는 없고, 다만 그런 분위기라도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실낱 같은 희망이 있더라도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문 대통령이 활용할 핵심 카드는 남북 고위급 소통채널이 될 전망이다. NSC도 “남북관계 개선 노력이 북미관계 개선 및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계기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정의용 실장 등의 3월 특사단 방북으로 북미 정상회담 개최의 전기를 마련했던 것처럼 이번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대북통이 직접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돌파구를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남북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의 경우 북한이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아 후순위 카드로 밀린 상태다.

여기에 더해 특사 파견 의견도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북중 2차 정상회담 후 북미 정상회담이 삐걱대기 시작한 만큼 이제는 중국을 설득해 북미 협상 성공을 돕도록 해야 한다는 논리다.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의사를 확인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정의용 실장은 한미 협의를 위해 미국으로 출발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단독] 외국환자 유치 과열… 해외서 탈난 성형코리아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오은영의 화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