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민재용 기자

등록 : 2017.04.21 17:17
수정 : 2017.04.21 17:58

'미샤'의 에이블씨엔씨, 서영필 대표 지분 투자회사에 매각

등록 : 2017.04.21 17:17
수정 : 2017.04.21 17:58

미샤 브랜드로 유명한 화장품 업체 ‘에이블씨엔씨’가 투자회사에 매각됐다. 서영필 에이블씨엔씨 대표이자 최대주주는 에이블씨엔씨 지분 25.5%인 431만 3,730주를 자회사인 리프앤바인에 매각한다고 21일 공시했다.

매각가는 약 1,882억원이다.

투자 회사인 비너스원은 리프앤바인 주식 100%를 인수하며 에이블씨엔씨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비너스원이 리프앤바인을 활용해 서 대표의 지분을 우회 인수한 셈이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서 대표의 지분은 3.77%로 줄어들었다. 사실상 회사가 투자회사에 매각된 것이다.

서 대표가 회사를 계속 경영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경영권 양도 여부는 차후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3不 이행” 거듭 압박하며 한국 내 사드 논란 부채질
여당 “MB 비자금, 아들에게 흘러갔다”
트럼프 “동맹도 등 돌릴 수 있어... 美 최첨단 무기 안 판다”
'글로만 반성하냐'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호통친 판사
감사원 “KBS이사진, 업무추진비 단란주점 등에서 부당사용”
최순실, 재판 휴정하자 오열 “빨리 사형시켜달라”
포항 고교생들 환호성 끌어낸 문 대통령의 '나그네' 3행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