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2.12 16:35
수정 : 2018.02.12 16:38

설 연휴 인천공항 94만명 이용… 18일 가장 붐빌 듯

등록 : 2018.02.12 16:35
수정 : 2018.02.12 16:38

14~18일 하루 평균 18만7900명 이용 전망

공항공사 “터미널 잘못 찾는 일 없게 확인해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운영이 시작된 1월 18일 2터미널 출국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가 올림픽을 홍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인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인천공항 이용객이 모두 94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설 연휴 하루 평균 이용객은 18만7,961명으로 예측됐다. 지난해 설 연휴(1월 26~30일) 17만3,858명과 비교하면 약 8.1% 늘어난 수준이다.

이용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20만3,416명)로 예상됐다. 출발객은 연휴 첫날인 14일(9만8,389명), 도착객은 18일(10만7,327명)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공사는 설 연휴 1터미널과 2터미널에 각각 임시주차장 7,980면과 2,875면을 설치하는 등 모두 1만520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카운터 운영 시작 시간 30분 앞당기고(오전 6시 10분→5시 40분) 안내 인력도 배치한다. 1터미널 3번 출국장 운영 시작 시간도 28일까지 오전 5시 30분에서 5시로 30분 앞당겨진다.

다만 인천공항공사는 지난달 18일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공항 규모가 커지고(이용객 처리량 연간 5,400만명→7,200만명) 이용객이 분산(1터미널 약 73%, 2터미널 약 27%)되면서 설 연휴에도 크게 혼잡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대중교통과 출입국 자동화 서비스를 활용하면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터미널을 잘못 찾아 낭패를 보는 일이 없도록 본인이 가야 할 터미널을 확인하고 공항에 오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배연신굿 33년ㆍ봉산탈춤 28년간 전승자 없어… “젊은 꾼 유인책 필요”
메달 보인다…봅슬레이 첫 날 2위
[단독] 다스ㆍ협력업체, MB에 경영 상태 정기 보고
[별점평가단] “박지원ㆍ안철수의 주적 논쟁, 말장난ㆍ옹졸함은 난형난제”
안경 벗고 눈물 쏟은 ‘안경선배’ “한국 컬링 새 역사 쓰고파”
[글로벌 biz 리더] AMD 심폐소생술 성공한 리사 수
[나를 키운 8할은] 시인 김용택 “월부 책 장사가 건넨 문학전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