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10.13 13:56
수정 : 2017.10.13 14:11

주택 황토방서 2명 숨진 채 발견…질식사 추정

등록 : 2017.10.13 13:56
수정 : 2017.10.13 14:11

처음 사용하다 사고 당해

현장엔 약쑥 태운 흔적 발견

게티이미지뱅크

13일 오전 8시께 전북 임실군 청웅면 한 주택 내 황토방에서 A(81ㆍ여)씨와 B(69ㆍ여)씨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친척 관계인 이들은 전날 A씨의 집에 설치한 개인 찜질방을 처음 사용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현장에는 약쑥을 태운 흔적이 있었다.

A씨의 아들은 어머니와 연락이 되지 않자 집을 찾아갔다가 현장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이 황토방 내에서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