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8.01.24 09:14
수정 : 2018.01.24 09:42

학생선수 10명 중 9명, ‘e-스쿨’로 수업결손 보충

등록 : 2018.01.24 09:14
수정 : 2018.01.24 09:42

지난해 도입, 참여율 높아

선수 절반 “수업 효과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중ㆍ고교 학생 운동선수들의 10명 중 9명이 수업결손을 보충할 목적으로 지난해 도입된 온라인 학습시스템 ‘이스쿨(e-school)’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4일 ‘2017학년도 이스쿨 운영사업 성과 발표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교육부 등은 2015년 이스쿨 시스템을 마련해 시범운영을 거친 뒤 지난해 학생선수가 소속된 전국 중ㆍ고교로 운영을 확대했다. 이스쿨에는 중학교 32개, 고교 44개의 정규교육과정 과목이 개설돼 있다.

이스쿨 프로그램 운영 및 참여는 학교와 학생 자율에 맡겨져 있지만 지난해 전국 2,358개교 3만9,100명이 등록해 88.4%의 높은 참여율을 기록했다고 교육부는 전했다. 중학교는 1,430개교 2만204명, 고교는 928개교 1만8,896명이 각각 참여했다.

이스쿨 운영에 대한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전국 400개 중ㆍ고교 학생선수, 학부모, 교사 8,914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학생선수들의 47.4%는 이스쿨 보충수업 효과가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보통’과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38.0%, 14.6%로 집계됐다. 부족한 수업 진도를 따라가는 데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가 42.2%, ‘보통’ 39.9%, ‘그렇지 않다’ 17.9% 등 긍정적 평가가 많았다. 공부습관 형성과 성적향상 도움 여부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각각 41.6%, 35.8%, ‘보통’은 41.9%, 42.5%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스쿨 운영사업이 학생 선수들의 학습권을 보장하는 선진화한 학교 운동부 육성 문화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