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2.08 13:48

美 포브스 ‘MLB 히트상품은 애런 저지’ 1억4천만 달러 가치

등록 : 2017.12.08 13:48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사진=MLB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괴물 신인’ 애런 저지(25ㆍ뉴욕 양키스)가 2017 미국 메이저리그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꼽혔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8일(한국시간) "경제적 관점에서 올해 메이저리그 MVP는 저지"라고 보도했다. 그 결과 애런 저지의 올해 상품가치는 1억4천514만 달러로 평가됐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1천588억원이다.

이 매체는 B6A사가 개발한 '대체 선수 대비 수익'(RAR) 모델을 토대로 선수가 구장 안팎의 활동을 통틀어서 소속팀에 얼마나 큰 이익을 안겨주는지 추산했다. 야구계에서 흔히 쓰이는 지표인 '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WAR)와 더불어 경기장 입장권·유니폼 등 상품 판매에 미친 영향과 TV 출연 정도, 소셜 미디어 언급 이력 등을 반영했다.

저지는 메이저리그에서 한 동안 보기 힘들었던 괴물 신인 가뭄을 해소했다. 정규시즌 역대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인 홈런 52개를 쏘아 올리고 리그 홈런 1위를 차지했다. 또 아메리칸리그 타점 2위(114개), 출루율 2위(0.422)에 올랐다.

저지는 시즌 종료 후 공개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1위 표 30표를 독식해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에 오르기도 했다.

상품가치 2위는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로, 1억343만 달러(1천133억원), 전 세계 현역 최고의 투수로 꼽히는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9천844만 달러(1천79억원)로 3위에 올랐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이재균 “기대주라 불러주니 기분이 좋아요!”

‘발롱도르 수집가’ 호날두, 5번째 수상...메시와 동률

김현수의 LG행? 몸값 “150억도 가능” 전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1994년보다 뜨거웠다… 폭염일수ㆍ평균기온ㆍ일조시간↑
미 사제들 아동 성추행, 교황청 “부끄럽고 슬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