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희 기자

등록 : 2018.07.09 07:49
수정 : 2018.07.09 19:01

추신수, 꿈과 기록 다 잡은 날

등록 : 2018.07.09 07:49
수정 : 2018.07.09 19:01

한국인 타자로는 최초

MLB 올스타전 멤버로 뽑혀

동료들 도움 47경기 연속 출루

텍사스 구단 기록 경신 ‘겹경사’

“인생 최고의 날… 소름 돋았다”

 /그림 1텍사스 추신수.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가 9회 2사 후 내야안타를 만들어 극적으로 신기록을 달성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8회까지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9회초 팀 공격이 삼자범퇴로 끝나면 기록 달성이 무산될 위기였지만 1사 후 로널드 구즈먼이 중전 안타를 쳐 또 한번 타석 기회가 돌아왔다.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우완 빅터 알칸타라의 2구째 시속 140㎞ 체인지업에 방망이를 내밀었다. 빗맞은 타구는 한 번 크게 바운드된 후 천천히 3루수 앞으로 굴러갔고, 디트로이트 3루수는 하이머 칸델라리오는 송구조차 하지 못했다. 텍사스 동료들은 더그아웃에서 크게 박수를 치며 추신수의 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47경기 연속 출루, 이 부문 구단 신기록을 작성한 순간이다. 종전 기록은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세운 46경기.

추신수는 이날 선발인 마이클 윌머에게 고전했다. 1회초 1루 땅볼에 그쳤고, 2회에는 안타성 타구를 쳤지만 기록으로 1루수 실책으로 기록돼 출루에는 실패했다. 4회엔 좌익수 플라이, 7회엔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9회 극적으로 얻은 기회에서 상대 불펜을 공략해 행운의 안타를 만들었다. 텍사스는 3-0으로 승리하며 2연패를 끊었다.

추신수는 대기록을 세우고 이날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올스타전에 선발되는 겹경사를 누렸다. 2005년 빅리그 데뷔 이후 처음이다. 올스타전에 한국 선수가 출전하는 건 박찬호(2001년ㆍ당시 LA 다저스), 김병현(2002년ㆍ당시 애리조나)에 이어 추신수가 세 번째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