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1.26 17:33
수정 : 2018.01.26 18:42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침착함 잃지 않는 ‘교수님’ 정현

등록 : 2018.01.26 17:33
수정 : 2018.01.26 18:42

평소 안경을 쓰고 경기에 임하는 정현(22ㆍ세계랭킹 58위)을 두고 해외 언론은 ‘교수님’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7세 때 약시 판정을 받은 그는 ‘눈에 편안한 녹색을 많이 보라’는 의사의 권유에 본격적으로 테니스 라켓을 잡았다. 테니스 지도자였던 아버지, 먼저 테니스를 시작한 형의 영향도 있었다.

운동 선수로는 드문 일이지만, 그는 안경을 쓰고 경기 하는 것에 전혀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고 수 차례 밝힌 바 있다. 세계 테니스 톱스타들의 경연장인 호주오픈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21ㆍ랭킹4위ㆍ독일), 노바크 조코비치(31ㆍ14위ㆍ세르비아)등을 연달아 격파한 그에게 기자들은 더 이상 ‘안경 때문에 경기력이 저하되지 않느냐’고 묻지 않는다. 경기 도중 안경을 벗고 땀을 닦은 뒤 다시 코트로 돌아가는 모습은 이제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정현이 ‘교수님’이라 불리는 건 비단 외모 때문 만은 아니다. 코트 위에서 흔들리지 않는 강인한 정신력은 국내외 언론들이 찬사를 아끼지 않는 부분이다. 지난해 11월 넥스트 제너레이션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에서 우승하자 ATP 홈페이지는 “교수님이 중압감을 이겨내고 챔피언이 됐다”고 적었다. 호주오픈 대회 기간 실수 하나가 승부를 가를 수 있는 타이브레이크 상황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는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교수님’ 별명 자매품으로는 경기 도중 침착함을 잃지 않는다 해서 붙은 ‘아이스맨’이 있다.

호주오픈에서 최고의 활약으로 한국 테니스 새 역사를 쓴 정현 앞에는 창창한 미래가 놓여 있다. 이번 대회에서 얻은 랭킹 포인트로 20위 권 안으로 진입할 것이 유력하다. 꿈에만 그리던 ‘톱10’도 머지 않았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회담 취소 전 12시간, 백악관에서는 무슨 일 있었나
“취소 잘했다” “북한에 더 양보했어야” 美 전문가들 의견 분분
“회담 안 해도...”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 할인 판매 중
北 방사능 안전하다...실험장에 제비, 개울물 마셔보라 권유도
‘라돈침대’ 파문 불러온 모나자이트, 12개 업체에서 추가로 사용
임은정 검사, ‘성폭력 감찰 무마 의혹’ 옛 검찰 수뇌부 고발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