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16 14:35

[E-핫스팟] 거북이→트로트 가수 차은성 “여자의 프러포즈도 멋있잖아요”

등록 : 2018.04.16 14:35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혼성 그룹 거북이 출신의 차은성이 솔로로 당찬 출격에 나섰다.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위해 고르고 고른 회심의 곡이라는 ‘달도 별도’로 본격적인 트로트 가수 활동에 들어섰다.

16일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는 차은성의 첫 솔로 미니앨범 ‘달도 별도’ 발매를 기념하는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차은성은 거북이 시절 불렀던 ‘사계’와 새 솔로앨범의 수록 곡 ‘달도 별도’, ‘인생 노래’ 등을 열창하며 가요계를 향해 힘찬 출사표를 내던졌다.

차은성은 “데뷔는 2001년에 했지만 활동을 꾸준하게 하지는 못 했다”면서도 “그 동안 음악을 쉰 적은 없다. 이번에 이렇게 쇼케이스를 열고 다시 한 번 시작을 알린 만큼 초심을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활동하고 싶다. 행복하고 떨린다”는 소감을 공개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달도 별도’는 ‘찬찬찬’과 ‘안동역에서’ 등을 만든 김병걸과 최강산이 합작해 만든 미디움 템포의 디스코 곡이다. 서정적인 가사와 차은성의 안정적인 가창력을 느낄 수 있다.

차은성은 ‘달도 별도’를 “멜로디도 그렇지만 가사가 사랑스러운 노래”라고 이야기하며 “처음 가이드를 받았을 때 사랑스러운 느낌을 받아서 ‘여자의 프러포즈’라고 콘셉트를 잡아 봤다. 그래서 재킷에 내가 드레스를 입고 부케를 들고 있는 사진을 사용했다. 남자들이 흔히 프러포즈를 할 때 ‘달도 별도 따주겠다’고 하잖나. 그런데 여자의 프러포즈도 멋있는 것 같다. 여자 분들이 먼저 프러포즈를 할 때 이 노래가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01년 그룹 거북이로 데뷔해 솔로로 전향하기까지 차은성에겐 여러 부침도 많았다. 10년이 넘는 시간을 활동하며 활동명도 수빈에서 임수빈으로, 다시 차은성으로 바뀌었다. 트로트 가수 변신을 결심한 뒤에는 적합한 실력을 갖추기 위해 지난 2년 여 간 혹독한 보컬 트레이닝을 받으며 자신만의 색을 찾았다.

차은성은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데 대해 “엄마가 날 가졌을 때 태교를 트로트로 했을 정도로 외할머니부터 엄마까지 집에서 늘 트로트를 들었다”며 “언젠가 트로트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늘 해왔다. 서른이 넘으면 표현력이 더 나아지지 않을까 해서 기다리다가 이제 트로트를 하게 됐다. 가족들과 음악에 대한 고민도 할 수 있고 현장에 나갔을 때 어른들과 함께하는 무대들도 있어 무척 좋다. 노래를 부르면서 뿌듯한 마음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달도 별도’ 외에 포크 트로트 장르의 ‘인생 노래’,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각색해 현재의 남녀상이 비춰 엮은 곡 ‘평강 공주’ 등이 수록돼 있다.

사진=임민환 기자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예쁜누나' 정해인, 김수현→송중기 계보 이을까

‘골고루 잘 하는’ LG, 임찬규 2승+김현수 홈런...5연승 질주

실손의료보험, 국민 3명 중 2명 가입···손해율은 122% '적자상태 지속'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