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1.12 17:59
수정 : 2018.01.12 18:00

경찰, 채용비리 의혹 대전효문화진흥원 압수수색

등록 : 2018.01.12 17:59
수정 : 2018.01.12 18:00

경찰이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대전효문화진흥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대전시와 대전경찰청 등에 다르면 둔산경찰서는 전날 대전효문화진흥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채용관련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직원 업무수첩 등을 확보했다.

그러나 압수물 중 업무수첩 일부가 찢겨진 것으로 드러나 고의 훼손 의혹도 일고 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과 함께 효문화진흥원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압수물이 훼손된 게 사실”이라며 “고의로 훼손한 것인지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그 동안 효문화진흥원 직원채용 과정에 비리가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투서가 접수돼 수사를 벌여 왔다.

효문화진흥원은 1차에서 서류합격자 15명, 2차 논술시험에서 7명을 선발한 뒤 3차 면접심사를 통해 지난 8월 최종합격자 1명을 선발했다.

그러나 지역 유력사업가의 자녀로 알려진 합격자가 필기시험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면접심사에서 1위에 올라 최종합격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