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영헌 기자

등록 : 2017.05.17 13:16
수정 : 2017.05.17 13:55

말 한 마리 가격이 ‘억~억’

등록 : 2017.05.17 13:16
수정 : 2017.05.17 13:55

제주 국내산 경주마 경매서

2세 암말 2억400만원에 낙찰

지난 16일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전용 경매장에서 진행된 국내산 경주마 경매에서 몸값이 2억원을 넘는 경주마가 탄생했다. 렛츠런팜 제주 제공.

제주 경매에서 몸값이 2억원이 넘는 국내산 경주마가 탄생했다. 렛츠런팜 제주는 지난 16일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전용 경매장에서 열린 더러브렛(국내산 경주마) 경매에서 부마 ‘록하드텐’과 모마 ‘매머드’의 자마(2세, 암말)가 최고 몸값인 2억400만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2억원이 넘는 국내산 경주마가 나오는 경우는 드물다. 국내산 경주마 경매가 시작된 1998년 이후 현재까지 최고 낙찰가는 2013년 3월 26일 기록된 2억9,000만원이다.

이날 경매에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팜 제주에서 관리하는 2세마 27두와 제주지역 경주마 농가에서 생산한 2세마 111두가 상장돼 74두가 새 주인을 찾았다. 평균 낙찰가는 4,331만원, 총 낙찰금액은 32억540만원으로 집계됐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한은 “올해 성장률 3.0%” 전망치 올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