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2.12 17:00

[최흥수의 느린 풍경] 왜 ‘은어다리’일까

등록 : 2017.02.12 17:00

망양정(望洋亭) 인근 은어다리는 경북 울진의 새로운 상징물이다. 응봉산에서 흘러내린 남대천이 바다와 만나는 지점에 세워진 산책용 교량으로 다리 양편의 대형 은어 조형물이 돋보인다.

해변과 하천을 오가며 한가로이 먹이를 찾는 새들을 볼 수 있어 조류전망대 역할도 겸한다.

은어는 어릴 때 바다에서 지내고 이른 봄에 강을 거슬러 올라 급류에서 살다가 다시 하류로 내려가 알을 낳는 어종이다.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이곳엔 어떤 안내판도 없어 왜 ‘은어다리’라 하는지 궁금해진다.

반짝이는 은빛 패널은 밤이면 야간조명으로 불을 밝힌다. 단순한 조명시설이 아닌 태양광 패널이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바로 옆이 울진친환경농업엑스포 공원이기에 드는 생각이다.

문화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