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2.11 21:11
수정 : 2017.12.11 21:23

커리ㆍ단타스 45점 합작 KB스타즈, 공동 선두 복귀

등록 : 2017.12.11 21:11
수정 : 2017.12.11 21:23

KB스타즈의 모니크 커리가 11일 신한은행과 여자프로농구 경기에서 수비를 피해 드리블하고 있다. WKBL 제공

청주 KB스타즈가 용병 듀오의 활약을 앞세워 공동 1위 자리를 탈환했다.

KB스타즈는 1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신한은행과 홈 경기에서 84-6로 승리했다.

두 외국인 선수 모니크 커리와 다미리스 단타스가 45점을 합작했으며 심성영은 승부처에서 결정적인 3점슛을 터뜨렸다. 10승3패가 된 KB스타즈는 아산 우리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반면 3위 신한은행은 3연패에 빠지며 4위 용인 삼성생명에도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KB스타즈는 1쿼터에서 단타스의 외곽슛에 힘입어 22-1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2쿼터에서는 신한은행의 카일라 쏜튼에게 득점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전반까지는 39-39로 동점.

승부는 3쿼터 후반에 갈렸다. KB스타즈는 52-47로 앞선 3쿼터 종료 3분 30여 초를 남기고 박지수와 단타스가 연속 득점을 올린 데 이어 심성영이 외곽슛을 터뜨려 57-48까지 달아났다.

63-58로 앞선 경기 종료 7분 50여 초를 남기고는 심성영이 다시 3점포를 터뜨렸고, 이후 공격에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68-58, 10점 차로 도망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심성영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4점을 기록했고, 커리가 22점에 9리바운드, 단타스가 23점과 5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박지수는 11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58-70으로 뒤진 경기 종료 5분 38초 전 곽주영이 5반칙으로 퇴장당하면서 더 이상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펜스 “김정은, 트럼프 속일 생각 말라...큰 실수 될 것”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아르헨티나, 월드컵 명단 발표…세리에A 득점왕도 탈락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